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국가 비상사태 선포로 총선 연기 (E)


파키스탄 정부는 반체제 인사 수백명을 체포하고, 국가 비상사태에 따라 내년 1월 치러질 예정인 총선일이 연기될 것이라고 4일 밝혔습니다.

쇼카트 아지즈 파키스탄 총리는 이 날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5일 의회 임기가 끝난 뒤 정부는 총선을 1년 간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파키스탄 경찰은 4일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를 대신해 야당인 파키스탄 무슬림 리그를 이끌어온 자베드 하시미 총재 대리를 포함해 반체제 인사들을 체포했습니다.

아지즈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최대 45명이 이슬라마바드에서 체포되는 등 파키스탄에서 모두 최대 5백명이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3일 국가 비상 사태를 선포했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국가 헌법 기능을 중지시키고, 대법관들을 해임했습니다. 정부군은 또 정부 건물 주위 주요 도로를 봉쇄하고, 언론을 통제했습니다.

*****

Pakistan's government has arrested hundreds of opposition members and says a national election due in January may be delayed under a state of emergency.

Prime Minister Shaukat Aziz told a news conference today (Sunday) that after Parliament ends its term on November 15th, the government could take up to a year to hold a new election.

Among the opposition members arrested Sunday was (Javed Hashmi) the acting president of former prime minister Nawaz Sharif's party. Mr. Aziz told the news conference that up to 45 people were arrested in Islamabad and up to 500 in all of Pakistan.

On Saturday, Pakistan's president and army chief Pervez Musharraf suspended the country's constitution, shut down independent broadcasters and removed the country's top judge. He said the state of emergency is necessary because of rising violence from Islamic militants, and asserted that judicial decisions are demoralizing law enforcement officials, setting known terrorists free, and undermining his efforts to move the country toward democracy.

General Musharraf's critics say the state of emergency was imposed because the Supreme Court had been scheduled to rule in a few days on the validity of the president's re-election last month by Parliamen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