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마 정부 UNDP 당국자 추방 통고 (E)


버마 군사정부는 버마에서 빈곤이 심화되고 있다고 경고한 한 유엔 관계자를 추방하기로 했습니다.

유엔개발계획 랑군 사무소 대변인은 2일, 유엔의 찰스 페트리 버마 조정관이 버마 정부로부터 이 발언과 관련해 버마를 떠나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같은 소식에 실망을 표시했습니다.

고든 존드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이 이같은 추방조치에 격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추방조치는 유엔의 이브라힘 감바리 특사의 오는 3일로 예정된 버마 방문을 앞두고 나왔습니다. 감바리 특사의 이번 방문은 지난 9월 버마 군사정부가 불교 승려들이 주도한 민주화시위를 무력 진압한 후 두번째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

Burma's military government is expelling a United Nations official who warned about deepening poverty in the country.

A spokesman for the U.N. Development Program in Rangoon (Aye Win) confirmed that the agency's Burma coordinator, Charles Petrie, has been told to leave.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expressed disappointment at the news. A White House spokesman (Gordon Johndroe) said the United States is "outraged" by the expulsion.

The move comes ahead of a visit to Burma by U.N. special envoy Ibrahim Gambari, who is scheduled to arrive on Saturday in another bid to foster national reconciliation. It will be his second visit there since the military government cracked down on pro-democracy protests led by Buddhist monks in September.

Hundreds of people were imprisoned during the violent crackdown. Burma's military government released 46 of them today (Friday) -- mostly members of the opposition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cut Internet access across the countr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