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대홍단 선원들, 미군 함정서 치료 후 복귀


해적에 납치됐던 북한 선박 대홍단 호 선원들이 미군의 치료를 받고 복귀했습니다.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납치됐던 대홍단호는 출동한 미군 함정의 도움으로 해적을 제압했었습니다. 한편 미군의 이례적인 북한 선박 구출작전은 양국 관계 정상화 노력과 관련해서 희소식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해적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북한 선원들이 미군 함정에서 치료와 안정을 취했습니다.

북한 선박 ‘대홍단’ 호는 지난 29일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납치됐다가, 하루 뒤인 30일 미 해군의 구출작전으로 풀려났습니다. 이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선원 3명은 현지에 출동한 미군 제5함대 소속함 ‘제임스 윌리엄’ 호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미군 제5함대 존 게이 공보관은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 선원들이 치료 후 무사히 소속 선박으로 되돌아갔다고 말했습니다.

게이 공보관은 "북한 선원의 부상은 치명적이지 않았으며, 제임스 윌리엄스 호에서 치료와 안정을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 해군이 대홍단 호 선원들을 12시간 정도 지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 해군의 북한 선박 구출작전은 이례적인 소식으로 받아 들여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 선박은 무기와 마약 밀매 활동 등 불법활동 때문에 주로 미군의 감시 대상이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바레인 마나마의 연합해양군 소속으로 현지 해상치안 임무를 수행하던 미 해군은 북한 대홍단호의 구조 요청을 받고 현지에 출동해서, 구출작전을 폈습니다.

게이 공보관은 "북한이라는 국적과 상관없이 구조요청이 있고, 출동할 배가 있으면 즉시 구출작전을 펴는 것이 현지 미 해군의 임무"라면서 "대홍단 호 외에도 최근 일본과 덴마크 선박이 해적의 공격을 받아서, 연합해양군 소속 함정이 출동했었다"고 말했습니다.

게이 공보관은 이어 지난주 납치된 일본의 ‘골든 모리’ 호도 계속 감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홍단 호는 지난 29일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에게 납치됐습니다. 30일 오전 기관실과 조타실을 재장악한 북한 선원들은 구조요청을 보냈고, 이 요청은 말레이지아 국제해양국을 통해 바레인 연합해양군에 전해졌습니다. 대홍단에서 50 해리 떨어진 해상에 있던 제임스 윌리엄스 호는 헬리콥터를 보내 긴급 구출작전에 돌입했습니다.

이 날 정오 쯤 대홍단 호에 접근한 미 해군은 갑판에 있던 해적에게 무기를 버리고 투항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미군의 출현으로 해적들이 당황하는 동안, 대홍단 선원들은 해적을 제압하고 선박을 되찾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해적 2명이 숨지고, 5명이 체포됐습니다.

하지만 북한 선원들도 부상을 입었고, 그 중 부상이 심한 3명은 미해군함정, 제임스 윌리엄스 호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