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토 전 총리, 자살폭탄 테러 희생자 유족 방문 (E)


파키스탄 남부 고향 마을을 방문하고 있는 베나지르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는 오늘 지난 10월 18일 140명의 희생자를 낸 자살폭탄 테러 공격의 희생자 유족을 방문했습니다.

삼엄한 경비가 펼쳐진 가운데 부토 전 총리는 수백명의 지지자들 속을 지나 희생자 유족에게 다가가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파키스탄 인민당 대표와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한편 수천명의 지지자들의 환영 속에 이루어진 부토 전 총리의 신드주 남부 고향 방문길에는 테러에 대비해 삼엄한 경비가 펼쳐졌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아버지인 줄피카르 알리 부토 전총리의 묘소를 참배해 코란을 읽은 뒤, 지지자들에게 8년 간의 망명 생활을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전했습니다.

*****

Former Pakistani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is in her ancestral district in southern Pakistan today (Sunday), meeting with supporters and visiting families of victims of the October 18th suicide blast that killed about 140 people.

Surrounded by heavy security, Ms. Bhutto made her way through hundreds of supporters today to offer condolences to the families of two party workers who were victims of the attack.

She is expected to meet later in the day at her residence with leaders of her Pakistan People's Party.

Ms. Bhutto was greeted Saturday by thousands of supporters as she arrived under heavy security in Garhi Khuda Baksh village in Sindh province.

After reading the Koran and sprinkling rose petals on her father's tomb, she told her supporters it was good to be home after more than eight years in self-imposed exil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