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2주일 안에 핵 프로그램 신고 시작'-힐 차관보


북한은 앞으로 2주 안에 모든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신고를 시작할 것이라고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어제, 25일 열린 미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아시아태평양 지구 환경 소위원회와 테러 비확산 무역 소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6자회담 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신고의 핵심은 무기급 플루토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미 의회 의원들은 북한과 시리아 간 핵 협력 의혹을 집중 추궁하면서 북한을 신뢰할 수 없다는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 핵 시설 불능화와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등 북 핵 2단계 합의가 예정대로 연말 이전에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앞으로 2주일 안에 핵 프로그램 목록에 대한 신고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북한이 초기에 신고하는 목록은 정확한 목록이 아닐 수도 있지만 협의를 통해 12월 말까지는 충분히 동의할 수 있는 목록을 확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신고 대상과 관련해, 북한은 핵 시설과 물질, 핵 프로그램을 빠짐없이 모두 신고해야 한다면서, 그 중에서도 핵심은 무기급 플로토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힐 차관보는 의혹의 대상인 고농축 우라늄 문제도 연내에 상호 만족스럽게 해결한다는 데 북한 측과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올해 말까지는 고농축 우라늄 문제가 명확하게 해명돼 앞으로 북한의 고농축 우라늄 계획이 더이상 미국에 대한 위협이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청문회에서 부시 행정부가 북한과의 핵 합의를 서두르거나 너무 많은 것을 양보하지는 않는다는 점을 의원들에게 납득시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에는 국교 정상화나 평화협정이 이뤄지지 않을 것임을 북한 측에 분명하게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올해 말까지 불능화가 완료되고 나면 내년은 북한의 비핵화를 완성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전례없는 그 같은 일이 결코 쉽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의회와 이 문제를 긴밀히 협력할테니 의회도 지지와 협조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나, 의원들은 논란이 일고 있는 북한과 시리아 간

핵 협력 의혹에 관해 행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공화당 소속의 댄 버튼 의원은 행정부가 의회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버튼 의원은 행정부는 의회에 1억 6백만 달러의 대북지원 예산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한 데 이어 앞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삭제하고 미국 내 동결된 북한 자산 3천만 달러도 되돌려주자고 요청할 것이라면서, 행정부가 의회에 협조를 원한다면 관련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공화당의 에드 로이스 의원은 북한이 계속 핵 확산을 추구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힐 차관보를 몰아 세웠고, 민주당의 데이비드 스캇 의원은 북한이 시리아나 이란에 핵 기술을 판매했을 가능성이 있는데도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의원들의 시리아 관련 질문에 기밀 정보 사항이라며 답변을 회피하다가, 계속 추궁이 이어지자 북한에 개인적으로 이 문제를 제기한 적이 있다면서, 북한이 핵 확산에 개입하면 북한과의 핵 합의도 불가능하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이밖에 행정부가 부시 대통령 임기 내에 외교적 성과를 내기 위해 북한과의 핵 합의를 서두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의 브래드 셔먼 테러 비확산 무역 소위원회 위원장과 공화당의 도널드 만주로 의원 등은 위조지폐 문제와 마약 밀거래, 미사일,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이 해결되지 않아도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것이냐고 따졌습니다. 에드 로이스 의원은 미국이 북한의 불법활동과 타협한 채 북한에 중유를 제공하고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려고 하는 등 부시 행정부가 채찍은 내려놓고 당근만 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위폐 문제와 관련해, 앞으로 수 주일 내에 북한의 달러화 위조 문제를 다루기 위한 금융실무 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에드 로이스 공화당 의원은 북한과의 핵 합의가 너무 모호하다며, 아울러 북한이 과연 핵 포기 약속을 지킬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셔먼 위원장 역시 북한이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불능화를 이행할지 믿을 수 없다며, 핵 합의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에 대해 힐 차관보는 아무 이유없이 북한을 신뢰하는 것이 아니라 단계별로 검증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있는 중이라며 의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려고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의원들은 여전히 북한에 대한 불신을 거두지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