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수단 난민 어린이, 희망 찾아 학교로 (E)


수단남부의 수도, 주바의 쿠쿠 초등학교에는 천명에 달하는 난민 학생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지난 2005년 남부와 북부지역간의 20여년에 걸친 내전을 끝낸 평화협정이 타결된 뒤를 이어 수단의 다른 지역이나 이웃나라에서 살던 가족들과 함께 귀향한 어린이들입니다. 온전한 교육과 밝은 장래에 대한 기대감은 높습니다. 그러나 자원은 결핍되고 쿠쿠초등학교같은 학교들은 재원과 교사, 시설 그리고 자료들이 부족해 수준높은 교육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최근 현지를 방문한 미국의 소리 특파원의 좀더 자세한 보도입니다.

수단 수도 주바의 쿠쿠초등학교, 싱그러운 녹색과 흰색의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방문객들을 맞습니다. 주바 정부는 모든 어린이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무엘 이사 두르바 목사에 따르면 주바 정부에는 학교를 보수하고, 교육용품을 공급할 예산이 없습니다.

두르바 목사는 “계속해서 난민이 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는 학교가 더 확장돼야 한다”면서 “교육측면에서도 유엔이나 다른 비정부기구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현재 이 학교에는 930명의 어린이가 다닙니다. 남학생과 여학생이 절반 씩입니다. 하지만 학급당 학생수가 많아져서, 심한 경우 132명이 한 교실에서 수업을 받습니다. 학생은 늘고 있지만 학교 시설은 거의 늘어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학교에서는 나무 밑에서 수업이 진행됩니다. 바록 교실이 있다고는 해도 책상과 의자가 부족해서, 바닥에 앉아 수업을 받기도 일쑤입니다. 교과서도 모자라서 여럿이 함께 봅니다.

이 학교 교장인 시마고 에라스토 목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학생들이 수단의 다른 지역에서 살다왔거나 이전에 주바에서 살았던 가족출신이지만 지금은 고아가된 학생들도 있습니다. 이로인해 학교에서는 여러가지 문제들이 발생합니다.

에라스토 목사는 “내전과 에이즈 때문에 부모를 잃어버린 어린이들이 많다”면서 “이들을 지원할 기구나 단체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교실에 들어서자 옹기종기 모여앉은 어린이들이 조용히 음식을 먹고 있습니다. 점심시간입니다.

에라스토 목사는 “많은 어린이들의 경우 집에는 먹을 것이 없기때문에, 학교에서 먹는 급식만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WFP) 주바 사무소의 우르스줄라 스바이르진스카 씨도 이 곳 어린이들의 식량사정에 관해 설명합니다.

스바이르진스카 씨는 “쿠쿠 초등학교 학생 938명 전원이 학교 급식의 혜택을 받고 있다”면서, “매일 직접 요리한 따뜻한 식사 두 끼를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기획은 2001년부터 쿠쿠 초등학교의 급식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스바이르진스카 씨에 따르면 학생들은 대부분 영양실조 상태입니다. 집에서 필요한 식사를 하지 못하고 있기때문입니다. 하지만 학교에서 급식을 시작한 후로 더 많은 부모들이 자녀를 학교에 보내고 있습니다.

스바이르진스카 씨는 “주바와 수단 남부지역의 학교에서 급식을 시작한 뒤 학생 수가 크게 증가했다”면서 “수단 남부 7백개 학교와 주바의 2백32개 학교에 식량을 공급한다”고 말했습니다.

어린이들도 학교에 나오면서 미래에 대한 희망을 찾고 있습니다.

올 해 4학년인 낸시 보소는 영어를 제일 좋아합니다. 학교가 끝나면 교회에서 봉사활동도 합니다.

보소는 노인들을 돕기 위해서 열심히 일한다고 말했습니다.

올 해 10살인 삼손은 환자들을 돌보는데 관심이 많습니다. 삼손은 언젠가 의사가 되어 어려운 사람들을 직접 돕는 것이 꿈입니다. 13살 타미로는 지난해까지 우간다의 난민촌에서 지내다가 유엔의 도움으로 고향에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타미로는 다시 학교에 다닐 수 있게돼서 즐겁다고 말했습니다.

영어를 좋아한다는 타미로는 졸업 후에 간호사가 되는 것이 꿈입니다.

오랜 전쟁을 뒤로하고, 이제 수단 남부지역의 구호단체들은 어린이들에게 가장 큰 선물인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타지에 거주하는 난민들도 교육 체계가 제대로 갖춰지기 전에는 고향에 돌아오는 것을 꺼리고 있습니다. 교육 없이는 가난과 불행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

Nearly 1,000 internally displaced children attend Kuku 'A' primary school in Juba, the capital of southern Sudan. Most of these children have returned with their families from neighboring countries or other parts of Sudan, since a peace agreement was signed in 2005 ending more than two decades of war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Their expectations for a good education and bright future are high. But, resources are few and schools like Kuku lack the money, teachers, facilities and material to provide a quality education. Lisa Schlein recently visited the school and has this report for VOA.

Boys and girls wearing crisp green and white uniforms welcome visitors to their school. Reverand Samuel Issa Durba says the Juba government believes every child should be able to go to school. But, he notes there is no money to buy supplies or to renovate schools.

"And we need the same schools to be expanded, so that we are able to take more students. We continue to receive returnees coming from neighboring countries…18…We actually need support of the U.N., support from the NGO's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in the field of education," said Durba.

More than 930 pupils attend the school, almost equally divided between boys and girls. Classes are overcrowded, with the largest having 132 pupils. Few classrooms have been built. So, most schooling takes place under trees. Inside the overcrowded classrooms, there are few desks, so most children sit on the floor. Children share the few available textbooks.

The headmaster of Kuku Primary School, Reverand Simago Erasto, says most of these children are internally displaced people or children of people who formerly lived in Juba. And, this sets up a whole series of other problems.

"Some of these children have lost their parents as a result of the war. Others have lost their parents as a result of HIV / AIDS and they need support," said Erasto. "Currently, there are few organizations supporting orphaned children as a result of the war and HIV / AIDS."

We visit a classroom, packed with children who grow quiet as we enter. Each child is holding a bowl of food, slowly and methodically moving his or her spoon around. Erasto tells me it is lunchtime.

"This is primary four class and they are taking their meal for this day," he said. "One problem is the meal they get here is what sustains them. When they go home, they do not find food."

"Currently, we have all the pupils in Kuku A school enrolled into a school feeding program, which is 938 kids," added Urszula Swierczynska, World Food Program officer in Juba. "We feed them on a daily basis, which means every school day. Every day they come to school, they are fed twice a day. They receive a hot meal which is cooked at school."

Swierczynska says the WFP has been conducting this school-feeding program since 2001. She says many of the children are malnourished because they do not get enough to eat at home. She says the feeding program acts as an incentive for parents to send their children to school.

"There are very clear statistics showing, proving that at least the school attendance has risen substantially since we have introduced the school feeding program here in Juba and all over south Sudan," she continued. "We have been covering almost 700 schools within south Sudan as a WFP program. Here in Juba, we have 232 schools."

The children are energized by their meal. A few are willing to talk about their plans for the future.

"I am in P-4. My name is Nancy Boso…Nancy Boso."

Nancy Boso is in grade four. She says she likes English best and one day would like to work in the ministry, when she finishes school.

"I want to work…work to help the old people," she said.

Ten-year old Samson is interested in the healing arts. He says he would like to become a doctor, one day, so he can help people. And, then there is 13-year old Tamiro. She and her family returned to Sudan, last year, from a refugee camp in Uganda, with the help of the United Nations. She says she is happy to be back and enjoys school.

"I like English. I want to be a nurse," said Tamiro.

Southern Sudan is emerging from 22 years of war. Throughout this period, teacher training was practically non-existent. 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Spokesman, Swangin Bismark says there are not enough qualified teachers for the increasing number of children who are going back to school.

"That is why UNICEF is conducting a training of more teachers through its partners…to be able to provide intensive English training to teachers who can serve these children and can provide quality education," said Bismark.

After so many years of war, aid agencies working in the region agree education is the greatest gift that can be given a child in southern Sudan. They note refugees are reluctant to return home to areas where there is no education. They say refugees understand education is the way out of poverty and miser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