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진전 (E)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에 산불이 발생한 지 5일째인 24일, 소방관들은 기상 조건이 나아져 산불 진화에 진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불길을 더 치솟게 했던 메마른 사막의 바람이 24일부터 잠잠해져 소방관들이 처음으로 불길을 잡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소방 당국은 헬리콥터와 공기통을 통해 피해가 가장 심한 지역의 불길을 잡기 위해 하루종일 물을 뿌렸습니다.

이번 산불로 1천5백 제곱킬로미터의 임야가 탔으며, 지난 21일 첫 발생일 이후 1천2백여 가구가 파괴됐습니다. 당국자들은 피해액수가 10억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캘리포니아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25일 이 지역을 직접 방문할 예정입니다.


Firefighters in southern California are making progress in battling more than 12 wildfires raging across the region, thanks to improving weather conditions.

Authorities say the hot, gusty desert winds that fueled the fires calmed down on Wednesday, allowing fire crews to go on the offensive against the blazes for the first time. Helicopters and air tankers spent the day dropping water and flame retardant on the worst areas.

The wildfires have consumed more than 15-hundred square kilometers, and destroyed more than 12-hundred homes since they first broke out Sunday. Officials say the damages will likely top more than one billion dollars, much of it in hard-hit San Diego.

President Bush has declared the fires a "major disaster," making federal funding available to homeowners in seven counties. Mr. Bush will visit the region today (Thurs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