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이스 장관 ‘이란의 행동, 미 안보이익에의 도전’ (E)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이란의 행동들이 미국 안보 이익에 대한 하나의 최대 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24일 의회 하원 외교위원회 증언에서 이란 정부는 이란 국민과 이란의 이웃나라들과 이 지역의 장기적인 이익에 유해한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비교적 새로운 사태발전으로 이란이 팔레스타인의 무장세력 하마스를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한 미국과 국제 동반자국가들이 이란 핵문제에 대해 양면 접근방식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추구하며, 미군에 대해 치명적인 공격을 벌이고 있는 이라크의 시아파 저항세력 등 무장세력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Iranian activities represent what she describes as perhaps "the single greatest challenge" to U.S. security interests.

In testimony today (Wednesday) to a U.S. congressional panel, Rice said the Iranian government is pursuing policies that are detrimental to the long-term interests of the Iranian people, Iran's neighbors and the region.

Rice told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Foreign Affairs Committee of what she called a relatively new development - accusing Iran of providing support to Palestinian Hamas militants. She also said the United States and its international partners are seeking a two-track approach to the Iranian nuclear issue.

The United States accuses Iran of seeking a nuclear weapon and supporting militants, including Shi'ite insurgents in Iraq, who carry out deadly attacks on U.S. troops.

On another topic, Rice defended an upcoming U.S.-hosted Israeli-Palestinian conference as necessary. Critics say the planned meeting, in Annapolis, Maryland, near Washington, may be ill-tim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