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북자 2명 추가 미국 입국


탈북자 2명이 지난 18일 추가로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이에 따라 2004년 북한 인권법 제정 이후 미국에 입국한 탈북자 수는 3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 소식통은 19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탈북 여성 2명이 아시아 M 국을 떠나 최근 미국에 입국했다고 확인했습니다.

2명이 추가로 입국함에 따라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입국한 탈북자 수는 총 33명으로 늘어났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북한인권법에 의거해 태국에서 탈북자 6명을을 처음 받아들인 뒤 이번에 입국한 2명을 포함 총 8 차례에 걸쳐 33명을 받아들였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에서 3차례에 걸쳐9명이 입국했으며 태국에서 21명, 필리핀에서 1명, 그리고 이번에 M 국에서 처음으로 2명이 입국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켈리 라이언 인구.난민. 이주 담당 부관보는 지난 6월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미국의 소리’ 방송과 가진 인터뷰에서 올 여름에 12명~50 명의 탈북자가 입국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10월 중순을 넘긴 현재 3명만이 미국에 도착해 입국이 상당히 지연되고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한 소식통은 19일 한국 정부에 요청한 탈북자들의 지문확인 결과를 받지 못해 입국이 계속 지연되고 있다며, 결과를 받는 즉시 탈북자들이 입국 소속을 밟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문 확인을 기다리는 탈북자 수가 적어도 20명 이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정부는 지난 봄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들이 다시 태국으로 들어가 미국과 유럽 나라들에 난민신청을 한 사례들이 속속 적발되자 보안 차원에서 미국 입국 예정인 탈북자들에 대해 한국 정부에 지문 확인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KBS 방송은 지난 9월 탈북자 지문 문제에 대해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 관계자와 인터뷰한 결과 미국행을 희망하는 탈북자 28명의 절차가 지연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 대사관 관계자는 당시 미국의 요청으로 지문을 채취해 한국 경찰청에 확인을 요청했지만, 신원 확인 절차가 계속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석달이 넘은 현재까지 탈북자들에 대한 지문 확인을 해주지 않고 있어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더해가고 있습니다.

부시 행정부의 한 소식통은 19일 탈북자들의 미국 입국이 지연되는 주요 배경에는 2가지 이유가 있다며, 첫째는 미국 국토안보부의 까다로운 신원확인 절차며, 둘째는 한국 정부와의 외교 관계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한국과의 걸림돌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