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북한 핵합의 안지키면 대가 치를 것' 경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6자회담의 합의를 지키지 않으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17일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확산 문제는 핵 무기와 동일하게 중요하며 6자회담의 협상 내용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기자회견 내용을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17일 기자회견을 갖고 6자회담에 대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는 최선의 방법은 6자회담으로 판단한다"면서 "하지만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외교는 실패했을 때의 대가가 있어야만 작용한다"면서 "6자회담은 북한이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을 때 미국외의 다른 나라로부터도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에서 합리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과 한국으로부터 많은 양의 원조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6자회담에서 핵 무기 못지않게 핵 확산도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시리아와 북한의 핵 거래'설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거부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6자회담에서 핵 확산 문제는 핵 무기와 동일하게 중요하다"면서 "북한은 모든 핵 계획의 공개 및 불능화와 마찬가지로 확산도 중단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첫 단계로 북한 정부와 핵 시설 폐쇄 문제를 다루고 있으며, 두번째 단계는 북한이 이미 생산한 플루토늄이나 핵 무기와 함께 모든 핵확산 활동에 대한 신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의 진전상황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만족한다"면서도 "하지만 아직도 풀여야할 문제가 남아있으며, 과정보다는 결과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 무기와 핵 확산 내용을 모두 공개하고 없앤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이 날 기자회견에서 외교와 국내 현한 등 다양한 주제들이 다뤄졌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한국과의 미자유무역협정과 관련해서 "해외 시장에 대한 접근성은 넓히고 민주주의 동맹국과의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다"면서 의회의 빠른 법안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