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5백만 달러의 버마 원조 취소 (E)


일본은 버마 군사정부의 민주화 시위 유혈진압 과정에서 일본 언론이 한 명이 총격 살해된 것과 관련해, 버마에 대한 약 5백만 달러의 원조를 취소했습니다.

일본의 고무라 마사히코 외상은 16일, 이같은 움직임에는 버마의 현재 상황과 시위 탄압을 비판하는 지난 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성명이 반영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유럽연합은 15일, 버마 군사정부의 민주화 시위 탄압에 대응해, 버마산 목재와 보석, 정밀 금속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15일 룩셈부르그 회의를 마치고 난 후 발표한 성명에서, 버마 상황의 심각성으로 인해 군사정부에 대한 직접적인 압력을 증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Japan has canceled nearly five million dollars in aid to Burma over the military government's crackdown that resulted in the shooting death of a Japanese journalist.

Japan's Foreign Minister Masahiko Komura said Tuesday that the move reflected the present situation in Burma and last week's U.N. Security's Council's statement criticizing the crackdown.

Japanese video journalist Kenji Nagai was killed September 27th while filming the crackdown on protesters in Rangoon.

Officials say the canceled grants - worth four-point-seven million dollars - were intended to fund the construction of a human resources center in Burma.

On Monday, the European Union decided to impose an import embargo on timber, gems and precious metals from Burma in response to the military government's crackdown on demonstrators.

In a statement released after Monday's meeting in Luxembourg, European foreign ministers said the seriousness of the situation in Burma has made it necessary to increase direct pressure on its military rul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