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외무장관 ‘대 이란 제재와 위협은 핵 협상 방해’ (E)


이란에 대한 단독적인 제재와 군사적 위협은 이란의 핵개발 문제에 관한 테헤란 당국과의 협상을 방해한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비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12일, 모스크바를 방문중인 콘돌리사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함께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비판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조치가 병행되지 않는다면 국제적 공동노력이 보다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모스크바에 도착하기 앞서 이란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대해 의도적으로 기만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미국은 미국의 법에 따라 이란의 단체와 개인들에 대한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says unilateral sanctions and the threat of military action against Iran hamper negotiations with Tehran on its nuclear program.

Lavrov said at a news conference in Moscow today (Friday) with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that collective efforts would be more effective if there are no parallel steps on sanctioning Iran.

Rice said the U.S. will sanction Iranian entities and individuals under American law. She said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want to have Iran engage in negotiations.

Before arriving in Moscow, Ms. Rice said Iran has deliberately deceived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On Thursday, Iran and the U.N. nuclear agency wrapped up three days of talks on Tehran's nuclear program. Iran's deputy nuclear negotiator (Javad Vaeedi) said talks will continue next week.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said Wednesday that Moscow has not seen any objective evidence that Iran is trying to build a nuclear weap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