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탈북자 연행 과정 과잉대응 중국에 항의


한국 정부는 9일 중국 공안이 베이징의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연행하는 과정에서 한국 외교관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한 데 대해 공식 항의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탈북자 연행 사실을 확인하면서, 법에 따라 적절히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내 탈북자 단체 연합인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연행된 탈북자들의 강제북송 저지를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10일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를 청사로 불러 중국 공안당국이 전날 베이징의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연행하는 과정에서 한국 외교관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한 데 대해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외교통상부는 또 연행된 탈북자 4명의 신병이 그들의 자유 의사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적절히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탈북자 7명은 9일 오후 베이징 차오양구 왕징에 있는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을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했습니다.

중국 공안은 일단 진입에 성공한 20대 초반의 남녀 4명을 한 시간여 동안 한국 국제학교 5층 화장실과 옥상까지 수색해 강제로 붙잡아 연행했으며, 나머지 3명은 보안 요원들의 저지로 진입을 포기한 채 되돌아 갔습니다.

중국 공안요원들은 특히 탈북자 연행 과정에서 신분증까지 제시하며 이에 항의하던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4명에게 물리력을 행사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한국 국제학교는 외교적 보호권이 없는 시설로 중국 공안은 법에 따라 행동했고, 한국 외교관들은 탈북자 보호라는 정당한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우발적인 충돌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10일 탈북자 연행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외교부는 `AFP 통신'에 보낸 팩스 답신에서 공안 당국이 9일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해 학내 질서를 어지럽힌 정체가 불분명한 사람 4명을 연행해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공안의 과잉대응이나 다른 구체적인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관련 당국이 법에 따라 적절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이징의 한인 타운으로 불리는 왕징에 자리한 한국 국제학교는 지난 1998년 설립됐으며 현재 5백여명의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습니다.

이 학교에는 지난 2004년 탈북자 29명이 처음으로 진입한 이래 모두 7차례에 걸려 60여명의 탈북자들이 진입에 성공, 한국대사관을 거쳐 한국에 입국했습니다.

그러나 2005년 겨울에 이 학교에 진입하다 연행된 탈북자 여성 1명이 강제북송된 사례가 있어 이번에 연행된 탈북자 4명이 한국으로 보내질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내 최대 탈북자 연합단체인 북한민주화위원회는 10일 성명을 발표하고 탈북자들의 강제북송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단체는 굶주림과 정치적 박해를 피해 목숨을 걸고 탈출한 탈북자들을 체포해 강제북송하는 것은 소인배들이나 하는 짓이라며, 중국은 대국의 위상에 걸맞게 행동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민주화위원회는 또 중국 정부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대대적인 탈북자 색출과 강제북송을 자행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 정권이 아닌 북한 인민의 편에 서서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아울러 한국 정부는 지금까지의 수동적 자세를 벗어나 연행된 탈북자들의 무조건 석방과, 이들이 자유 의사에 따라 한국에 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