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의 국가 도메인 사용, 경제 혜택 위한 것


최근 북한의 인터넷 국가 도메인 사용이 국제기관에 의해 정식으로 허가돼 앞으로 북한의 인터넷 활동이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의 한 전문가는 북한은 인터넷 도메인 사용을 통해 국가 이미지 개선과 경제성장의 혜택을 얻으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인터넷의 불모지로 알려진 북한이 ‘. Kp’를 국가 도메인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정식 승인받았습니다.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 ICANN(아이캔) 은 지난 달 11일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북한의 인테넷주소관리기관인 조선컴퓨터센터, KCC에 도메인 ‘.Kp’의 사용 권한을 위임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

도메인이란 간단히 말해 세계의 수많은 컴퓨터들을 연결하는 네트워크 망인 인터넷 상의 주소를 말합니다. 이 네트워크 망 속에서 특정 정보를 찾으려면 그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호스트 컴퓨터 (Host computer)의 위치를 알아야 합니다. 이 때 그 위치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인터넷 주소, 바로 도메인입니다.

국가 도메인은 지난 1980년대 국제표준화기구, ISO에 등재된 두 개의 영문 알파벳으로 된 국가 코드로, 한국의 경우 ‘.Kr’, 일본의 경우 ‘.Jp’ 등 전세계 2백50여개 국가의 도메인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 ICANN (아이캔)은 이 도메인을 위임받아 관리할 각국의 대표기관을 결정하는 국제기관입니다.

하지만 북한의 경우는 지금까지 국가 도메인을 관리하는 기관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인터넷 주소로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따라서 북한은 그동안 중국, 일본 등 제 3국에 있는 컴퓨터 사이트를 기반으로 해서 상업용 웹사이트를 개설해 왔습니다.

컴퓨터 보안 전문가인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스티븐 벨로빈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국가 도메인을 사용하게 된다는 것은, 앞으로 북한이 인터넷 활동에 참여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벨로빈 교수는 지금까지 인터넷에는 북한의 존재가 전무했지만 국가 도메인을 사용하게 되면서 앞으로 북한의 인터넷 활동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004년에도 도메인 운영을 위해ICANN (아이캔)에 권한위임 요청을 신청했지만 승인을 받지 못한 바 있습니다.

ICANN (아이캔) 측은 당시 북한이 도메인 관리를 위한 운영 능력과 기술력, 그리고 북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가 없다는 이유로 그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ICANN (아이캔)은 이번 승인 결정의 배경에는 북한이 이미 자체 내부 인터넷을 원활하게 이용해 정보교환 등의 활동을 해왔다는 평가가 크게 작용했다고 말했습니다.

벨로빈 교수는 이처럼 북한이 국가 도메인 사용을 재차 신청한 이유를 두 가지로 분석했습니다.

첫째는 전세계에서 가장 폐쇄된 국가 가운데 하나라는 북한의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한 것입니다. 인터넷이 바로 북한에 대한 정보를 외부세계에 알리는 통로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벨로빈 교수는 그러나 더 중요하게는 북한이 인터넷 연결로 다른 많은 나라들처럼 경제 혜택을 얻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벨로빈 교수는 북한이 인터넷의 주요 사용국인 중국을 보면서 인터넷을 고도로 통제하면서도 경제발전을 이룩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벨로빈 교수는 특히 지구상에서 가장 인터넷이 발전한 한국의 경우 아주 역동적인 경제성장을 이룩한 것을 북한은 잘 지켜봤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인터넷 활동이 시작된다고 해서 단시간에 개방으로 연결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벨로빈 교수는 말했습니다. 북한은 정보 개방으로 인한 정권붕괴를 두려워해, 인터넷에 대한 통제의 고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벨로빈 교수는 북한 정부는 외부에서의 연결 링크와 내부에서의 접속 등 두 가지를 통제하는 방식으로 인터넷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주민들에게 컴퓨터 소유와 인터넷 연결 접속 서비스를 제한해 인터넷 접속을 차단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북한은 또 중국의 인터넷 통제기술이나 최근 민주화 항쟁 발생 때 외부와의 인터넷 연결을 완전히 차단했던 버마 정부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고 벨로빈 교수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단 경제가 활성화되면 정부의 통제에도 한계가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벨로빈 교수는 전망했습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현재 북한에서는 지난 2004년 합작으로 설립된 한 독일 회사에 의해 인터넷이 공급되고 있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포함한 소수 지도층 인사들만이 직접 접속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