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건강 이상설


오늘 평양의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환영행사에 나타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무표정한 데다 병약해 보였습니다. 김 위원장의 오늘 모습은 7년 전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 할 당시의 환하고 건강했던 모습과는 판이하게 달랐습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좀더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텔레비전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그의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2일 한국의 텔레비전에 등장한 김정일 위원장은 7년 전의 김 위원장이 아니었습니다.

7년 전 1차 정상회담 당시 김정일 위원장은 활기찬 장년의 모습이었습니다. 당시 58살의 김 위원장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맞아 힘차게 악수를 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의장대 사열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2일 텔레비전 화면에 나타난 김정일 위원장은 시종 무표정하고 지친 모습이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시내의 4.25문화회관 환영식장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기다리고 서 있었습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똑바로 서 있는 것이 힘든듯 두 다리를 어깨 너비만큼 벌린 채 오른쪽으로 비스듬한 자세로 서 있었습니다.

또 지나치게 튀어나온 복부로 인해 의장대 앞을 구부정한 자세로 걸어갔습니다. 게다가 텔레비전 화면에 나타난 김 위원장은 양 옆 머리가 센 데다 윗 부분이 성긴 듯한 느낌을 주었고 얼굴 주름살도 많이 늘어났습니다. 1차 정상회담 이후 7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것은 사실이지만, 그동안 김 위원장이 상당히 노쇠해졌다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서울의 북한 전문가 이항구 씨는 김정일 위원장이 7년 전에 비해 노쇠하고 활기가 없어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월 초 평양을 방문한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을 만났을 때 찍힌 텔레비전 화면에서도 이러한 모습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의 언론들은 지난 5월 독일 의료진으로부터 심장 관련 시술을 받았다는 미확인 뉴스를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65살인 김 위원장인 신장 167cm에 몸무게 85 kg로 비만형 체질입니다.김 위원장이 건강을 유지하려면 복부 살을 빼고 운동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번 텔레비전 화면을 보면 김 위원장은 운동을 열심히 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북한 전문가 이항구 씨는 김 위원장의 건강과 노쇠현상이 북한의 후계체제에 영향을 줄 수있다고 말합니다.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혼자 움직여 나가는 1인 체제나 다를 바 없습니다.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북한의 장래에 어떤 요인으로 작용할지 좀더 면밀히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