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무현 대통령, 도보로 군사분계선 통과 예정


한국과 북한은 현재 두 정상 간의 구체적인 회담 일정을 제외하고는 2박3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에 모두 합의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내일, 2일 청와대를 출발해, 오전 9시께 ‘군사분계선’에 도착한 뒤 공식수행원들과 함께 걸어서 북한 쪽으로 넘어갑니다.

서울의 VOA 강성주 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1) 노무현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군사분계선(MDL)’을 걸어서 넘어가기로 돼 있죠?

(답변 1) 그렇습니다. 남북한 간에 합의된 내용을 보면 노무현 대통령은 내일, 즉 2007년 10월 2일 오전 9시쯤 남.북한 분단의 상징인 ‘군사분계선’을 30 미터 정도 앞두고는 승용차에서 내려, 공식수행원 13명과 함께 걸어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으로 들어가게됩니다.

공식수행원 중에는 김장수 국방장관도 포함돼 있는데, 한국의 국방장관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 또 군사분계선을 넘는 것 모두 처음있는 일이 됩니다.

판문점 지역의 군사분계선은 포장된 도로위에 일정한 표시가 돼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내외와 공식수행원들은 걸어서 군사분계선을 넘기 직전 환송나온 남한측 인사들을 향해 간단한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어 노대통령은 군사분계선 넘어 기다리던 북한측 인사들로 부터 환영인사를 받은 뒤 승용차를 다시 타고, 평양으로 향하게 됩니다.

(질문 2) 내일 군사분계선 너머 북한 측 지역에서 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하는 북한 측 인사들은 누구입니까?

(답변 2)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외교 관례상, 군사분계선이 소속된 북한 측 지방행정기관의 책임자가 나와 영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내일 노 대통령 일행이 넘어가는 지역의 군사분계선은 개성시 지역이 됩니다.

그래서 개성시 김일근 인민위원장이나, 황해북도 리상관 인민위원장이 영접을 나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 대통령은 평양 가는 길에 개성- 평양 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데다가 서울로 돌아올 때는 개성공단을 들리기로 돼 있어, 개성시 김일근 인민위원장이 환영 책임자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질문 3) 일부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환대의 표시로, 평양에서 거물급 인사가 군사분계선 현장에 내려와 환영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있던데요.

(답변 3) 그렇습니다. 일부 관측통들은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장관급 이상의 거물 인사가 군사분계선 현장으로 내려와 노 대통령 일행을 맞이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합니다.

그러나, 낮 12시쯤 정상회담 방문단은 평양- 개성 간 고속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으로부터 공식 환영을 받기로 예정돼 있어서, 평양에서 거물급 인사가 따로 현장에 내려 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합니다.

(질문 4) 노 대통령 일행이 공식 환영식을 받기로 한 장소인 ‘조국통일 3대 헌장 기념탑’ 현장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예고없이 참석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지요?

(답변 4) 네 그렇습니다. 이러한 관측은 북한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움직임이 최고의 보안 사항으로 아주 비밀에 부쳐져 있어서 생기는 관측들입니다. 그런데다가 지난 2000년 6월의 1차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으로 예고없이 김대중 당시 대통령을 마중나오는 바람에 더욱 극적으로 보였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에도 김 위원장은 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는 현장에 나올 것이다, 아니면 앞에서 말한 평양 교외의 공식환영식장에 나타날 것이다, 평양 중심가인 김일성 광장에서 수십 만명의 평양시민들과 함께 맞이할 것이다, 아니면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에서 환영할 것이다 등등 여러가지 관측들이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일부에서는 이런 장소에서의 파격 말고도 환영 행사 형식에서도 지난번과 같은 파격이 있을 수도 있다고 예상하고, 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 번 1차 회담에서는 잘 아시다시피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예정에 없이 김정일 위원장의 승용차에 우리측 경호원이나 수행원도 없이 동승하는 아주 난처한 상황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질문 5)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도착 이후 2박3일 간의 일정은 어떻게 돼 있는지 궁금합니다?

(답변 5) 내일은 방문 첫 날로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면담과 북한측의 공식 만찬이 이어지지만 중요한 회담 같은 것은 없습니다.

둘째날인 10월 3일은 김정일 위원장과의 회담, 아리랑 공연 관람 그리고 한국측의 답례 만찬 등으로 아주 바쁜 하루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남북한 간의 알맹이있는 합의도 개천절인 3일 중에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셋째 날인 10월 4일은 현장 시찰이 주 일정이 됩니다.

노 대통령은 오전에 서해갑문과 평화자동차 공장을 참관하고, 평양으로 돌아와 환송 오찬에 참석함으로서 평양에서의 일정을 마무리 하고, 서울로 돌아오게 됩니다.

돌아오는 길에 노대통령 일행은 개성공단에 들려 브리핑을 받고 가동중인 기업 한 곳을 둘러 볼 예정입니다.

물론 일부에서는 김정일 위원장이 개성공단에서 깜짝 이벤트를 연출할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개방과 경제 재건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 대통령과 함께 개성 공단을 방문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김 위원장의 행동이 비밀이기 때문에, 끝까지 지켜 보아야 할 사항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