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면위원회, 안보리에 대 버마 무기금수 촉구 (E)


국제인권단체인 국제사면위원회는 1일, 버마 군사정부가 평화적인 민주화 시위를 폭력으로 진압한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즉각 버마에 대해 무기 금수조치를 단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런던에 본부를 둔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버마 군사정부가 모든 정치범의 석방 등 입증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인권을 개선할 때까지 포괄적이고 강제적인 금수조치를 단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중국과 인도가 버마의 주요 무기 공급국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른 인권단체들은 이날, 버마 군사정부가 지난 주의 유혈 시위때 희생된 사망자수가 10명이라고 밝힌 숫자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구금되거나 사망했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the U.N. Security Council to impose an immediate arms embargo on Burma for its violent crackdown on peaceful pro-democracy demonstrators.

The London-based human rights group says a comprehensive and mandatory embargo should remain in place until Burma's military rulers verifiably improve human rights, including the release of all political prisoners. It names China and India as Burma's main arms suppliers.

Other human rights groups today (Monday) said they fear the numbers of those detained or killed in last week's crackdown are much higher than figures reported by Burma's military rulers, who said 10 people died.

Meanwhile, activists (today / Monday) rallied in the capitals of Britain, India and Nepal to protest the Burmese government's crackdown, and to support the Burmese people's right to demonstrate and seek democrac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