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총리, 버마사태 논의위해 안보리 소집 촉구 (E)


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버마의 위기사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회의를 개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유엔안보리가 오늘(26일) 회의를 열어 버마의 평화민주 시위자들에 대한 군사정부의 무력진압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또 유엔특사를 버마에 파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프랑스의 장 피에르 주이예 유럽담당 장관도 버마 군사정부의 무력진압을 비난하며 유럽연합이 버마 정부에 대해 보다 강력한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은 앞서 이번 평화시위가 무력으로 진압될 경우 버마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미국은 이미 어제(26일) 버마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is calling for an urgent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meeting to discuss the crisis in Burma.

Mr. Brown said the Security Council should meet today (Wednesday) to debate what can be done about the Burmese military government's violent crackdown on peaceful
pro-democracy protesters.

He said a U.N. envoy should also be sent to Burma.

Burmese soldiers and police opened fire on Buddhist monks and activists in Rangoon today (Wednesday) to try to stop a week of massive anti-government protests.

France's European affairs minister (Jean-Pierre Jouyet) condemned the crackdown. He urged the European Union to impose stronger sanctions on Burma's government.

The European Union earlier warned it would "reinforce and strengthen its sanctions" if the protests are put down by force.

On Tuesday, the United States announced new sanctions against Burma's generals, their supporters and famil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