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18~21일 무더기 비로 2차 피해 우려


북한 전역에 지난 18일부터 사흘 간 내린 폭우로 농경지 10만9천여 정보가 침수되고, 1만4천여 세대의 가옥이 파괴되는 등 또 다시 극심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당국과 세계식량계획, WFP평양사무소 등에 따르면, 곡식 추가 피해는 물론 지난 달 수해 이후 복구가 진행 중이던 교량등의 기반 시설과 건물 붕괴 등 2차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은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태풍 12호'의 영향으로 내린 폭우로 전국적으로 농경지 10만9천여 정보가 물에 잠기고, 1만4천여 세대의 살림집과 8천여 동의 공공 건물, 3백여 동의 생산 건물들이 파괴되거나 침수됐다고 24일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 날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선에서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내린 태풍 12호에 의한 폭우로 피해가 또 다시 발생했다'며 '평양시와 황해남도, 황해북도, 평안남도를 비롯한 서해안 지방의 강수량은 250~470mm에 달하고, 특히 황해남도 은천군 469mm, 재령군에 446mm, 태탄군에 410mm, 장연군에 397mm, 황해북도 사리원시에 339mm, 평양시에 331 mm 의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인민 생활과 인민 경제 여러부문에서 큰 피해가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월 파괴됐던 많은 구간의 도로들이 짧은 기간에 기본적으로 원상 회복됐으나 이번에 내린 무더기 비로 인해 또 다시 수십개소의 철길 노반이 유실되거나 침하되고 사태에 묻혔으며, 90여 개소의 교량과 도로의 구간들이 파괴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관영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강원도에서는 지난 주 폭우로 전신주 1천여 개가 넘어지거나 떠내려갔고, 변압기 50여 대를 비롯해 5천6백여 개의 송전 부속품들이 매몰되거나 유실됐습니다.

황해남도와 황해북도에서도 지난 달 수해 이후 복구작업이 진행 중이던 다리 등 기반 시설 파괴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해남도 인민위원회의 문형수 국장은 24일 '평양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8월 제일 크게 피해를 입은 은천군에 5백 mm에 가까운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문 국장은 '안악군에 6천3백여 정보, 은천군에 5천2백여 정보의 논이 침수된 것을 비롯해 도에서 3만2천여 정보의 논밭이 침수됐으며, 그 가운데 70정보의 논은 완전히 매몰돼 수확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문 국장에 따르면, 황해남도에서는 지난 주 폭우로 공공건물 1백50여 동과 살림집 1천6백여 가구가 파괴됐고, 장연, 신천 등 여러 철도 구간은 물론 다리 23곳, 도로 1백30 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문 국장은 특히 해주시의 신강 다리는 복구도 하기 전에 태풍 피해로 완전히 형체도 없이 파괴됐다고 말했습니다.

황해북도 사리원시 인민위원회의 허창일 부위원장도 '평양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리원 시 내 협동농장의 70% 이상의 논밭이 침수되고, 17일부터 벼 가을, 즉 추수를 시작한 논에서는 베어놓은 벼들이 물에 떠내려가 유실됐다'고 밝혔습니다.

허 부위원장은 '사리원시 미곡 협동농장에서는 90%의 논이 침수됐고, 만금, 신창 협동농장을 비롯한 많은 협동 농장에서 수로와 논둑이 유실돼 혹심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24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 내 가옥과 곡식이 추가 피해를 입었다며, 이미 지난 달 수해 피해로 토양에 물이 가득 찬 상황에서 다시 빗물이 들어차 홍수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WFP평양 사무소 측은 곡식 추가 피해는 물론 지난 수해로 벽이 약해져 있던 건물이 붕괴되는 등의 2차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