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이스 ‘이란 핵활동 계속하면 추가제재 추진’ (E)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이란이 핵활동을 중단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를 계속 거부할 경우,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21일, 워싱턴에서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무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나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란 핵분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협상이 바람직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쿠슈네르 장관은 지금까지 두 차례의 대이란 제재가 이란의 우라늄 농축활동을 중단시키는 데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프랑스는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이란의 핵계획에 대한 유엔의 추가제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워싱턴에서 고위급 외교관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이 회의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독일 대표들이 참석하고 있습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the United States will pursue further sanctions on Iran if it continues to refuse international demands to suspend sensitive nuclear work.

Rice told a news conference in Washington today (Friday) with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that negotiations are the preferred means to resolve the dispute over Iran's nuclear program.

Kouchner said two sets of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sanctions on Iran have so far been ineffective in getting Tehran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He said France hopes for a third round of sanctions. Highly enriched uranium can be used to build a nuclear weapon.

Also in Washington today, the United States is hosting a high-level diplomatic meeting to discuss the possibility of imposing new U.N sanctions against Iran over its alleged nuclear weapons program. Diplomats from the United States, Britain, France, Russia, China and Germany are participating in the meeting.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