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내 폭력 크게 감소' - 미 작전사령관 (E)


이라크내 폭력 수위가 국내 종파간 유혈사태를 촉발했던 지난해 2006년 사마라시 황금사원 폭파 사건 이전의 가장 낮은 상태로 떨어졌다고 이라크 주둔 작전사령관인 레이몬드 오디에르노 중장이 말했습니다.

이라크 주둔 미군 부책임자인 오디에르노 중장은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바그다드내 공격 수위가 지난 1월 이후 절반으로 감소했으며 민간인(보통사람) 사상자 수도 줄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지난 2월부터 바그다드내 치안을 강화하며 저항세력 소탕작전을 개시해, 이라크내 알 카에다 테러분자들, 그리고 시아파와 수니파 저항세력 소탕을 위해 다른 여러주들로 공세 작전을 확대했습니다.

한편 오늘(20일) 바드다드 중부의 한 경찰서 근처에서 도로에 설치된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1명이 숨지고 여러명이 다쳤습니다.

한편 미 연합군은 지난 19일 이후 작전를 통해 저항세력 10명을 사살하고 29명의 용의자를 구금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number two commander of U.S. forces in Iraq says violence in the country has fallen to its lowest level since before the 2006 bombing of the Golden Mosque in Samara, which triggered reprisal sectarian killings.

Speaking to reporters in Baghdad today (Thursday), Lieutenant General Raymond Odierno said the spate of attacks in the capital has dropped about 50 percent since January, and the number of civilian casualties also has fallen.

U.S. forces began a security crackdown in Baghdad in February, and later expanded it to other provinces, targeting al-Qaida in Iraq terrorists as well as Shi'ite and Sunni Arab insurgents.

In violence today, Iraqi officials say a roadside bomb blast near a police patrol in central Baghdad killed at least one person and wounded several others.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killed 10 insurgents and detained 29 suspects in
operations since Wednesday. It says the raid were conducted in Baghdad (Sadr City and Baya'a areas) and in central Iraq.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