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대중 전 대통령 '부시 임기 내 미-북 수교 이뤄질 것'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은 18일 “북 핵 6자회담이 성공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조지 부시 대통령이 퇴임하는 2009년 초까지 한국전쟁 종전 선언과 미국과 북한 간 수교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을 방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의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행한 연설에서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정책 선회로 북한 핵 문제가 해결의 길로 접어들었다며, “한반도에 서광이 비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영어로 행한 연설에서 부시 대통령의 대북 정책 선회를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2001년 출범한 부시 행정부가 과거 북한을 ‘악의 축’으로 규정하는 등 대북 강경책을 펴 한반도 상황이 악화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당시 부시 행정부는 ‘잘못된 행동에는 보상이 없다’며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거부했습니다. 그러나 그로부터 6년이 지난 지금 부시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180도 선회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2월 북한과 직접 대화를 통해 2.13 합의를 이룬 데 이어 핵을 포기할 경우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김 전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최근 “나는 선택을 했다”며 자신의 임기 중에 핵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한 것은 북한 핵 문제 해결의 바른 길을 연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성과없는 정책을 과감히 청산하고 북한 핵 문제 해결의 바른 길을 연데 대해서 이를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김 전 대통령은 다음달 2일 열리는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당연히 핵 문제와 6자회담을 논의할 것”이라며 “이번 회담 결과는 한-미 두 나라의 공동이익을 위해서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무기가 대미 협상용이라고 지적 했습니다. 지난 2000년 6월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김 전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를 열망하고 있었다”고 회고했습니다. 그는 특히 “미국이 생존권을 보장해주면 북한은 핵을 포기할 것"이라며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일단 북한이 바라는 안전보장과 국교정상화를 들어준 뒤, 그래도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제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이 테러지원국으로 계속 남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핵 시설 불능화가 이뤄지면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이 생활 필수품 80%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며, 한국은 하루빨리 북한에 진출해 중국과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한-미 관계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은 미국 일부에서는 ‘한국이 한국전쟁 당시 미국의 은혜를 모른다’는 시각이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이 이라크에 영국 다음으로 많은 2천명의 병력을 파견한데 이어 미국과 자유무역협정 FTA를 맺는 등 한국인들은 미국을 소중한 우방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한국민들이 미국이 대북 정책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서울의 의견을 충분히 참작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갖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미국의 정책에 대한 비판이지 반미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남북한이 언제쯤 통일될 것 같느냐”는 질문에 “통일은 한민족의 절대명제”라면서 남북한은 서둘지 말고 20-30년 간 경제협력 등을 착실히 해가며 미래의 통일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82살인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한국의 15대 대통령으로 재임하면서 지난 2000년 6월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과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