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도 5만t 대북 중유 제공 준비 중'


미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핵 폐기를 위한 긍정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평가하면서도, 북한 정부에 의한 다른 지역으로의 핵 확산 의혹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핵 협상 진전에 따라 5만t의 중유를 북한에 제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13일 북한이 2.13 합의에 따른 핵 프로그램 신고와 핵 시설 불능화 등 초기단계 이후 조치 이행과 관련해 진전을 보임에 따라, 2천5백만 달러 상당의 중유를 북한에 제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대변인은 지난 11일 부시 행정부가 의회에 이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는 6자회담의 일환으로 미국이 약속을 이행할 필요가 생길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 핵 2.13 합의에 따르면 6자회담 당사국들은 북한의 초기단계와 이후 핵 프로그램 신고와 시설 불능화로 이어지는 다음 단계 기간 중 북한에 중유 1백만t 상당의 경제와 에너지,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돼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지난 7월 북한이 영변의 핵 시설을 폐쇄하기로 한 직후 1차로 5만t의 중유를 제공했습니다.

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중국 정부가 현재 이달 중 5만t의 2차분 중유 제공을 제공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될 경우 미국이 제공하는 5만t의 중유는 한국과 중국에 이은 3차 선적분이 되게 됩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하지만 중유 제공은 북한이 2.13 합의에 따른 약속을 이행해야만 이뤄질 것임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아울러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시리아 등 미국에 적대적인 중동 지역 국가들의 핵 시설 건설을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워싱턴포스트' 신문 등 미국 언론들의 보도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핵 확산을 포함한 북한의 행태에 대한 미국 정부의 공개적인 우려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면서, 정보당국의 보고에 따르면 북한은 핵 확산국의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이 때문에 이미 핵 확산 국가로 지정돼 있고, 동시에 북한의 관련 활동에 대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도 채택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은 북한의 핵 확산 의혹과 관련한 그동안의 일반적인 우려와 조치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만, 시리아와의 핵 활동 협조 등 미국 언론들이 최근 제기한 의혹을 확인한 것은 아닙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아직 두고봐야 할 일이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선택을 했다는 징후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며 "실제로 북한이 그런 선택을 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11일 북한을 방문한 미국과 중국, 러시아의 핵 기술 팀이 12일부터 이틀 간 영변 핵 시설을 둘러보고 평양으로 돌아왔습니다.

외신들은 이번 기술 팀의 대표인 성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이 평양에서 기자들에게 "이번 방문이 유익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성김 과장 등 이번에 방북한 미국 측 관계자 7명은 15일 판문점을 통해 서울을 방문해, 한국 정부 당국자들에게 현지방문 결과를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자회담 당사국 관계자들은 차기 6자회담이 다음 주 중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

The State Department says the United States has continuing concerns about alleged weapons proliferation activity by North Korea despite recent strides in the six-party nuclear disarmament process. A U.S. newspaper report Thursday said North Korea may be helping Syria build a nuclear facility.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The State Department says the latest developments in the six-party process suggest North Korea has made a "strategic choice"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 but there continues to be concern in Washington that Pyongyang may be exporting weapons technology.

The comments here follow a Washington Post report Thursday that U.S. intelligence has acquired information, including satellite photos, indicating that North Korea may be cooperating with Syria on some sort of nuclear facility. The information is said to have been largely provided by Israel.

The newspaper account, quoting U.S. government sources, said the information was preliminary and that some analysts are skeptical that the two countries would be working together in the nuclear area despite past missile cooperation.

In a talk with reporters,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refused comment, as is customary on reports citing U.S. intelligence. But he did say concerns about North Korea's proliferation record remain:

"Our publicly-stated concerns about North Korean behavior, which ranges to proliferation, are out there. There are public documents from the intelligence community talking about proliferation in general, of which North Korea is a part. You have designations of (North Korean) entities that are involved in proliferation activities. You also have a Security Council resolution that is in force that addresses, in part, North Korea's behavior."

The United States has repeatedly cited North Korean state entities for exporting ballistic missiles and related technology in recent years.

Two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last year, including the one condemning North Korea's nuclear test in October, called for international action to prevent trafficking by that country in weapons-of-mass-destruction technology.

North Korea agreed at the Chinese-sponsored six-party talks in February to scrap its nuclear program in return for energy aid and diplomatic benefits, and it shut down its reactor complex at Yongbyon in July.

The State Department says Pyongyang this week gave experts from the United States, Russia and China full access to the Yongbyon site to examine ways to permanently disable the facility under the next phase of the disarmament deal.

Spokesman McCormack welcomed that development as indicating that Pyongyang has made the strategic choice to disarm, and he said he expect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ffairs Christopher Hill to go to Beijing next week for an envoy-level session of the six-party talks.

That session would lay groundwork for the first-ever ministerial level meeting of the six parties - including Japan, Russia and South Korea along with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 and China - expected to be held in the Chinese capital next month.

McCormack also confirmed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has begun consultations with Congress on the possible provision to North Korea of 25 million dollars worth of fuel oil.

The February 13th agreement commits the parties to provide North Korea with a total of one million tons of heavy fuel oil or equivalent aid, once it has disabled its nuclear facilities and made a complete declaration of its nuclear holdings.

The accord also created working groups that could open the way to normalized relations between North Korea and both Japan and the United States, and bring a formal end to the 1950's Korean conflic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