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핵 협상 진전으로 미-북 관계 해빙무드


미국과 북한의 북 핵 협상이 진전을 이루면서 그동안 꽁꽁 얼어붙었던 두 나라 관계 전반에 훈풍이 불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이 뉴욕 필하모니 교향악단의 평양 공연을 초청한 데 이어 지난 주말에는 뉴욕에 발이 묶여 있던 북한대표부 직원과 가족들이 대거 워싱턴을 방문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좀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미국 뉴욕의 김명길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와 외교관, 그리고 가족들이 지난 8일 워싱턴을 방문하고 이튿날인 9일 뉴욕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외교관들의 워싱턴 방문 목적과 일정, 그리고 누구를 만났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미국 국무부도 김 차석대사 일행의 워싱턴 방문 사실 자체만 확인할 뿐 자세한 내용은 일절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유엔주재 북한 외교관들은 그동안 뉴욕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 국교가 없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이들은 뉴욕 맨해튼의 컬럼버스 서클을 중심으로 반경 48킬로미터 이내로 이동이 제한돼 있었습니다.

한국 통일부 산하 통일연구원의 박영호 박사는 북한 외교관들의 이번 워싱턴 방문은 미-북 간에 부드러워진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가 북한 유엔대표부 관계자들에게 뉴욕을 벗어날 수 있도록 허가한 것은 2년 전 한성렬 당시 차석대사가 워싱턴을 방문, 의회에서 연설한 이후 처음 있는 일입니다.

미국과 북한 간의 해빙무드는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최근 미 국무부 한국과장을 단장으로 하는 핵 전문가 팀이 판문점을 통해 방북하는 것을 허용했습니다.

또 북한과 미국은 핵 문제 뿐만 아니라 위조지폐 문제에도 협력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이 8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최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에게 달러화 위조지폐 제조 활동과 관련된 사람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힐 차관보는 북한이 신뢰를 회복하려면 1백 달러짜리 위폐를 만드는데 사용한 모든 인쇄장비를 미국에 넘겨야 한다고 말했다고 미국 외교관들은 전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과 북한은 지난해 9월부터 북한의 위조지폐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을 벌여왔습니다. 북한 전문가인 박영호 박사는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이는 북한당국이 그동안 문제가 됐던 위폐 문제에 나름대로 해결책을 마련한 것으로 볼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북한 간 민간교류도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북한은 뉴욕 필 하모니 교향악단의 평양 공연을 초청하는가 하면, 북한 태권도 선수단이 다음달 중 미국 시범공연을 펼칩니다. 또 다음달 시카고에서 열리는 세계권투선수권대회에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이후 10여년만에 처음으로 북한 선수 3명이 출전을 신청한 상태입니다. 이밖에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단됐던 미국 시라큐스대학과 북한 김책공대 간 정보기술 인력 교환 프로그램도 재개됐습니다.

북한과 미국 간의 이같은 민간교류는 6자회담의 진전과 함께 물꼬가 트인 것으로,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부시 행정부가 지난 해까지만 해도 북한과의 직접 대화를 꺼려왔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워싱턴과 평양 간에 훈풍이 불기 시작했음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박영호 박사는 북한이 핵 폐기만 확실히 한다면 미국도 북한에 대한 조치를 하나씩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북한 간의 본격적인 해빙무드는 10월에 한층 더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와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이달 19일께 베이징에서 열리는 6자회담 회의에서 마주 앉아 핵 문제와 양국관계 개선 일정을 짜게 됩니다. 이어 10월에는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을 비롯한 6자 외무장관 회담이 열리게 돼 미국과 북한 간에 외무장관급 회동이 성사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