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군 독자적 치안유지기능 1년이상 걸려' - 독립평가위원회 진단 (E)


미 의회가 임명한 ‘이라크 치안력에 대한 독립평가위원회’는 이라크 군이 독자적으로 치안을 맡게 될 준비가 될 때까지 12개월에서 18개월이 소요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위원회를 이끈 제임스 존스 전직 해군제독은 6일 미 상원 및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제출한 장문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이라크군이 상당히 향상됐지만, 지상군병력에 군사적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데는 2년간 뒤쳐져 있디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 이라크 내무부가 관할하는 이라크 경찰력은 기능이 비효율적이어서 해산 후 재조직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An independent panel of experts says it will be 12 to 18 months before Iraqi forces are ready to take charge of the country's security.

The determination is part of a lengthy report that will be issued today (Thursday) during testimony in the U.S. Senate by the panel's chairman, retired Marine General James Jones.

The report by military and security experts says Iraq's military has made substantial improvements, but is still about two years away from being able to provide logistical support for its ground forces.

The experts say Iraq's national police force is riddled with sectarianism and corruption, and should be disbanded.

The panel also says political reconciliation is the only way for Iraq to achieve long-term stabili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