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자살 차량 폭탄테러, 10명 사상 (E)


파키스탄 군은 24일 아프가니스탄 국경 근처 북서부 지역에서 군 호위차량에 대한 자살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병사 최소 5명이 사망하고, 5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군의 와히드 아르샤드 대변인은 이 날 자살폭탄 테러는 북 와지리스탄 지역의 주도인 미란 샤흐 근처의 길 가에서 발생했으며, 이 지역은 무장단체 탈레반과 알카에다 세력이 장악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주 초 파키스탄 병사 4명이 각기 다른 지역 전투에서 사망했습니다. 파키스탄 안전 병력에 대한 공격은 지난달 친 탈레반 무장단체와의 평화 중재안이 파기된 이후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평화 중재안은 부족 지역에서 알카에다 세력을 축출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Pakistan's army says a suicide car bomb attack on a military convoy has killed at least five soldiers and wounded five others in a northwestern tribal region near the Afghanistan border.

A military spokesman (Maj. Gen. Waheed Arshad) said the attack occurred today (Friday) on a road near Miran Shah - the main town in North Waziristan, which is a stronghold for supporters of the Taleban and al-Qaida.

Earlier this week, four Pakistani soldiers were killed in two militant attacks in tribal areas (- in the town of Banu in the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and a military base in South Waziristan).

Pakistan's military says fighting in tribal districts near the Afghan border has claimed the lives of 250 Islamic militants and 60 government troops over the past month.

Attacks on Pakistani security forces have surged since last month's collapse of a peace deal with pro-Taleban militants that was designed to drive al-Qaida fighters out of the tribal reg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