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이스라엘에 3백억 달러 군사원조협정 체결 (E)


미국과 이스라엘은 미국이 앞으로 10년간 이스라엘에 3백억 달러의 군사원조를 제공하는 협정을 체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의 대 이스라엘 군사원조는 현재보다 25% 늘어나게 됐습니다.

이스라엘을 방문중인 니콜라스 번스 미 국무차관은 16일 예루살렘에서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번스 차관은 이같은 군사원조는 이스라엘이 중동 지역의 적대국가들에 비해 군사적 우위를 유지하도록 도울 것이라는 미국의 공약의 일환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달 부시 행정부는 앞으로 10년 간 사우디 아라비아와 걸프 연안 국가들에게 2백억 달러 어치의 무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집트는 1백30억 달러의 군사적 지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The United States and Israel have signed an accord under which Washington will provide its closest Mideast ally with 30-billion dollars in defense aid over the next decade -- a 25 percent increase over previous years.

U.S. Undersecretary of State Nicholas Burns and Israeli Foreign Minister Director-General Aharon Abramovitz signed the agreement at a ceremony in Jerusalem today (Thursday).

Burns says the aid package is part of U.S. pledge to help Israel maintain a military advantage over its regional adversaries.

Last month, the Bush administration said it would offer weapons packages worth 20-billion dollars to Saudi Arabia and other Gulf states over the next 10 years. Egypt will get 13-billion dollars in defense assistance.

The aid packages are designed to reassure moderate Sunni Arab states of continued U.S. commitment to the region, as well as strengthening them in the face of the growing influence of Shi'ite Ira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