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남아시아 수해지역 전염병 만연위기 경고 (E)


유엔은 남아시아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로 이재민이 된 사람들이 며칠 내에 긴급 구호를 받지 못할 경우 보건 상의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엔 아동기금 유니세프는 모든 마을에서 며칠 안에 말라리아와 뎅기열, 콜레라가 발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수인성 질병이 가장 큰 위협이라고 말하고, 많은 사람들이 깨끗하지 않은 지표수에 의존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약 1주일 간의 몬순 폭우로 인도와 방글라데시, 네팔에서 360명 이상 사망하고 약 2천8백만 명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U.N. agencies say millions of people displaced by flooding in South Asia face a looming health crisis unless they receive emergency aid within days.

The U.N. children's fund (UNICEF) says entire villages are just days away from outbreaks of malaria, dengue fever and cholera. And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says waterborne diseases are the main threat, adding that many people are relying on dirty surface water for their basic needs.

An estimated 28 million people in India, Bangladesh and Nepal have been affected by more than a week of intense monsoon rains that have flooded rivers, washed out roads and bridges and cut off remote villages.

More than 360 people have died. Emergency aid has been slow to arrive in flood-affected areas, prompting fights over airdrops of suppl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