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아일랜드, 북한에 1백만 유로 현금 지원


최근 북한에 아사자가 크게 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북한의 식량 사정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독일과 아일랜드가 세계식량기구, WFP를 통해 북한에 현금 1백만 유로를 지원했습니다. 두 나라의 이번 지원은 지난 7월20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대북 식량지원을 위한 WFP 긴급회의가 열린 뒤 이뤄진 국제사회의 첫 공식 움직임이어서, 앞으로 미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의 지원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서지현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독일과 아일랜드 정부가 북한에 대해 각각 75만 유로와 25만 유로 등 모두 1백만 유로를 현금 지원했다고, 세계식량기구, WFP가 1일 밝혔습니다.

WFP 아시아 사무소의 폴 리즐리 대변인은 독일과 아일랜드 정부의 이같은 지원이 앞으로 다른 나라들의 대북 지원을 위한 매우 긍정적인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독일과 아일랜드 정부의 현금 기부액 1백만 유로, 1백37만 달러는 한국 정부의 지원액보다는 적지만 북한의 긴급한 식량 사정을 감안할 때 매우 실속 있는 지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FP는 최근 호주와 한국에 이어 독일과 아일랜드 등 유럽 국가들이 이처럼 대북 지원에 동참함에 따라 앞으로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국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호주는 다른 나라들과 연계해 매우 적극적으로 대북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주 정부는 지난 4월 WFP에 1백50만달러를 지원하는 등 지난 2006년 4월 이후 현재까지 WFP를 통해 북한에 모두 2백43만5천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리즐리 대변인은 호주 정부는 북한에 대한 다른 나라들의 기부를 주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호주의 노력을 통해 대북 식량 지원에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국제 인권감시 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의 케이석(Kay Seok) 북한 담당 연구원은 앞으로 국제 사회의 지원이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케이석: “지금 (북한이) 영변 핵 시설도 가동중단을 했다고 하고 여러 가지 진척되는 것을 봤을 때 앞으로 그동안 중단됐던 원조가 많이 재개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국에선 이미 원조를 재개하고 있지 않습니까.”

WFP에 따르면, 최근 한국과 유럽의 지원으로 내년 5월31일까지 책정된 WFP의 대북 지원 목표액 1억2백23만여 달러 중 7월31일 현재 4천4백43만 4천여 달러가 모금돼 목표 모금액 대비 43.46%를 기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