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외무장관 '버마 인권탄압에 압력 가하라' 중국 인도에 촉구 (E)


호주의 알렉산더 다우너 외무장관은 버마 군사정부가 인권 침해를 중단하고 야당 정치 운동가들을 석방하도록 압력을 가하라고 중국과 인도에 촉구했습니다.

다우너 장관은 아시아 경제대국인 중국과 인도는 고립된 버마가 두 나라의 투자와 원조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두 나라는 버마에 대한 그같은 영향력을 사용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우너 장관은 31일 동남아시아 국가연합 아세안 지역안보포럼 참석을 위해 방문중인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서방의 제재와 위협은 버마 군사 정부가 민주 개혁을 하도록 만들지 못했다면서 그같이 말했습니다.


Australia's foreign minister is urging China and India to pressure Burma's military government to end alleged human rights abuses and release opposition political activists.

Alexander Downer said the region's economic giants should use their influence on Burma, because the isolated country relies heavily on their investment and aid.

Speaking on the sidelines of an Asian security forum in the Philippine capital today (Tuesday), Downer said Western sanctions and threats have failed to push military-ruled Burma to make democratic reforms.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have worried that fellow-member Burma could tarnish the group's image, and have tried what they call "constructive engagement" to push for reforms.

ASEAN is hosting the regional forum in Manila this week to discuss issues ranging from terrorism to economics with representatives from the European Union, the United States, China and other na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