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레반, 한국 남자 인질 1명 추가 살해


아프가니스탄 내 이슬람 무장세력인 탈레반이 억류 중이던 한국인 인질 22명 가운데 남성 1명을 추가로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피살된 배형규 목사 이후 두번째 희생자가 발생한 것입니다. 탈레반 측은 30일 아프간 정부와의 협상 실패를 선언하며 인질을 살해하겠다고 재차 위협하다, 다시 협상시한을 두 차례에 걸쳐 8월1일로 연장했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인 인질을 13일째 억류 중인 아프가니스탄의 무장단체 탈레반은 31일 오전 1시께 한국인 22명 가운데 남성 인질 1명을 추가로 살해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이 잇따라 보도했습니다.

탈레반의 카리 유수프 아마디 대변인은 이 날 로이터 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아프간 정부가 자신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인 남성 한 명을 총으로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디 대변인은 또 `AFP 통신'과의 전화통화에서 여러 차례 시한을 연장했지만 아프간 정부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아 한국시간 31일 오전 1시, 이름이 '성 신'인 한국인 남성 1명을 살해했다고 밝혔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아마디 대변인은 살해한 인질의 시신을 가즈니주 카라바그 지역에 버렸다고 말했습니다.

아마디 대변인은 아프간 현지 언론 '이프간 이슬라믹 프레스'와의 전화통화에서는 탈레반 수감자와 한국인 인질을 교환하자는 요구가 충족되지 않을 경우 더 많은 인질들의 생명이 위험해질 것이라며 추가 살해를 경고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탈레반이 밝힌 두번째 피살자 '성신'이 심성민 씨를 지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랍의 알자지라 방송은 또 억류 중인 인질들이 머무는 곳을 촬영한 동영상 화면을 공개했습니다. 동영상에 따르면, 탈레반 요원들과 함께 머리에 스카프를 두른 한국인 여성 인질들이 컴컴한 곳에서 열 지어 앉아 있으며,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앞서 한국시간 30일 오후 4시30분, 탈레반이 마지막 협상시한으로 정한 시간이 지난 뒤 탈레반의 한 사령관은 협상은 완전히 실패했으며, 탈레반은 인질들을 살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두어시간 뒤, 탈레반 측은 협상시한을 다시 이 날 오후 8시30분으로 늦췄으며, 이 시한마저 지나자 다시 다음달 1일까지로 시한을 이틀 연장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