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군대의 역할 변화 추진하는 독일과 일본 (E)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후 자국 군대를 방어역할에 국한시켰던 틀에서 크게 벗어나는 중대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독일, 일본, 두 나라의 군사정책 변화를 전문가들의 견해를 통해 분석해 봅니다.

독일 정부는 지난 해에 독일군의 목적을 방어위주의 역할로부터 국제적 분쟁 예방과 평화유지 역할로 전환하는 군사정책을 채택했습니다. 독일의 이 같은 새로운 군사전략 채택은 전후 종래의 자국 영토방어 개념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가 상실되고 있는 경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외교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워싱턴 소재 민간연구기관인 저먼 마샬 재단의 정치분석가 스티븐 자보 연구원은 독일의 군사전략 변화는 1994년 독일 헌법재판소가 독일군 병력을 자국영토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영역밖에 배치하고 평화유지 활동임무에 관여하도록 허용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 중대한 전환점이었다고 지적합니다.

1998년 사민당과 녹색당 연립정부는 코소보 전쟁중 국제분쟁 방지와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독일군 병력을 마지못해 파견했습니다.

영국 버밍햄 대학의 유럽안보 전문가인 켈리 롱허스트 교수는 독일이 보다 능동적으로 해외 군사활동에 참여하도록 유럽연합이 부추김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독일의 방위정책 변화에 영향을 미친 요인들 가운데 하나는 냉전 종식후 유럽연합과 국제 안보 유지에 있어서 독일이 보다 무거운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것이 유럽연합의 요구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독일은 부유국으로서 군사적으로 응분의 국제적 책임을 담당해야 한다는 것이 유럽연합의 기대이기도 합니다.

한편, 일본도 보다 강력한 군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4월, 일본의 전후 평화헌법 60주년에 즈음해 국제분쟁에 있어서 군사력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현행 헌법을 보다 적극적인 국가방위 정책이 수용되도록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전임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일본 자위대 병력이 전후 최초로 자국 영토밖에서 활동하도록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또한 일본 해상자위대는 2001년 동중국해 해역에서 북한 스파이 선박 한 척을 요격해 격침시켰습니다. 고이즈미 당시 일본 총리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연합군을 지원하기 위해 전후 최초로 자위대 비전투 병력을 해외에 파견했습니다.

일본은 전후에 미군의 주둔하에 국가안보를 확보하는 가운데 경제대국으로 성장했으며 미국과 일부 아시아 국가들은 지역 및 국제적 안정을 유지하는데 있어서 일본이 보다 큰 역할을 분담하기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소재 민간연구기관인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거 연구원은 일본이 보다 큰 안보책임을 담당하는 가운데 아시아에서 미국의 중요 동반자로 존재하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뿐만 아니라 급성장하는 중국에 대응하는 가운데 지역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데 있어서 일본을 중대한 동맹국으로 믿고 있다는 것입니다. 일본은 중국의 급부상을 일본의 안보상 우려로 간주하고 있으며 미국은 그러한 일본을 아시아에서 미국의 목적을 추구하는 중요한 동맹국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일본에서는 국내적으로 방위정책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확대되고 있다고 켈리 연구원은 지적합니다.

2차 세계대전이 종식된 이래 충분한 시간이 지났다는 일본의 국민정서와 함께 일본 스스로 그리고 지역적인 여건에서 제약을 받는 위치는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기 때문에 일본이 다른 나라들과 동일한 권리와 책임을 향해 전진할 때가 된 것으로 여기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재무장은 일부 이웃 나라들을 동요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일부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중국과 북한, 남한은 2차 대전 시기에 일본의 침략을 받아 고통을 겪은 입장에서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앞서 일본이 보다 뚜렷하게 사과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소재 전략국제문제 연구소의 정치분석가 마이클 그린 연구원은 일본이 일부 이웃나라들과 화해를 성취하는데 있어서 독일 보다 부진하다고 지적합니다.

독일은 세계대전을 일으키고 잔학행위를 자행한 나치즘을 청산하는 과정을 거쳤으나 일본은 청산해야 할 나치즘을 갖고 있지 않았다는 다른 점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독일은 유럽의 대부분이 민주화된 상황에서 이웃 나라들과 화해를 성취한 것에 비해 아시아에서는 유럽에서처럼 일본이 이웃 나라들과의 관계를 원만하게 만들어갈 전반적인 공통된 민주주의 가치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데다가 일본의 관점에서 볼 때 커다란 차이점은 미국이 원자폭탄을 일본에 투하했다는 사실에 입각해 일본은 그 대가를 이미 치렀다는 것이 일본의 견해라고 마이클 그린 연구원은 분석합니다.

어찌됐든 독일과 일본은 세계 무대에서 자국의 경제적, 정치적 비중에 걸맞는 군사정책 개발을 착착 진행시켜 나가고 있다고 많은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INTRO: Many analysts say Berlin and Tokyo have lately taken steps that represent a
major departure from the post-Second World War settlement, which confined German
and Japanese military forces to a defensive role. In Focus, VOA's Jela de Franceschi
[YEH-lah de-fran-CHEH-skee] looks at what some experts see as a significant move
away from pacifism by the two countries.

TEXT: After a far reaching review, Germany's government late last year adopted a
policy that changed the purpose of the German military from a mainly defensive role to a force for international conflict prevention and peacekeeping.

Most foreign policy experts contend that Berlin's new strategy shows that traditional
concepts of territorial defense are losing favor in Germany -- a trend that has been
evolving since the mid-1990s.

Stephen Szabo is a political analyst at The German Marshall Fund of the United States, here in Washington.

/// CUT 1 SZABO ///
"The crucial date is probably 1994, when the Constitutional Court in Germany ruled that the German armed forces could, in fact, deploy outside of both Germany and NATO territory and get involved in these kinds of missions. And probably [during] the Kosovo War [in 1998] when you had a [coalition] Social Democratic-Green government [in Germany], which had been very reluctant to take on these kinds of missions, actually commit German forces to combat for humanitarian purposes and also in a country Germany had occupied during World War Two. "
/// END CUT ///

Kelly Longhurst, a European security expert at the University of Birmingham in Britain,
says NATO partners have also prodded Germany into taking a more active foreign
military role.

/// CUT 2 LONGHURST ///
"One of the factors that influenced a change in German defense policy is the expectations of its allies that after the Cold War, Germany should assume a stronger role in keeping European and global security -- that it is a wealthy state and that it should shoulder its burden of responsibility. ///BEGIN OPT/// Also, the changed nature of security in Europe appealed to German thinking about humanitarian rescue missions and ending civil wars. It just fitted in with what German thinking about security became after the end of the Cold War."///END OPT///
/// END CUT///

Kelly says Germany rearmed and rebuilt its economy in the context of international
institutions and European integration and has achieved a great degree of respect with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Japan, recently, has also assumed a more robust military posture. During the 60th
anniversary of Japan's post-war constitution in April, Prime Minister Shinzo Abe urged
changing the constitution, which renounces the use of force in disputes, to allow a more active national defense policy.

Many experts say Mr. Abe, the first Japanese prime minister born after World War
Two, is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his predecessor Junichiro Koizumi who was the
first to use military force outside of Japan's borders. In 2001, the Japanese Navy sank a suspected North Korean spy ship in the East China Sea. Mr. Koizumi also sent troops to support the American-led campaigns in Afghanistan and Iraq -- the first Japanese troop deployment abroad since World War II.

Since the war, America's military presence in Japan has largely been to ensure the
country's security. But as Japan's economy grows, the U.S. and some Asian nations are prompting Tokyo to accept more of the burden for maintaining stability in the region and globally.

Bruce Klingner, a foreign policy expert at The Heritage Foundation in Washington, says that as Japan takes on more security responsibilities, it will remain a major U.S. partner in Asia.

/// CUT 3 KLINGNER ///
"The U.S. sees Japan as a critical ally in the region for maintaining peace and stability
and confronting not only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threat, but also the rise of China and the concerns of what Beijing's intentions are. And recently, Japan identified China's rise as a defense concern for it. So the U.S. sees Japan as a key ally in furthering its own objectives in Asia."
/// END CUT ///

Klingner says there is a growing consensus in Japan over the need to alter the nation's defense policy.

///BEGIN OPT/// CUT 4 KLINGNER ///
"There has been a sense that sufficient time has passed since the end of World War II
and that the self imposed restrictions, the regional restrictions, its [i.e., Japan's] status
and role in the region have become outdated, and [that] it's time for Japan to move on
and have the same rights and responsibilities as other nations."
/// END CUT ///END OPT///

But some experts note that Japan's rearmament is disquieting to some of its neighbors. China, and North and South Korea, which suffered harsh Japanese occupation during World War II, say they want more emphatic apologies before mending fences with Tokyo.

Political analyst Michael Green of the Washington-based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says Japan has been slower in achieving reconciliation with some of its neighbors than Germany.

/// CUT 5 GREEN ///
"One, Germany went through a de-nazification process and basically outlawed any
reference to the propaganda about Nazism. In Japan's case, there was no Nazism per se. Second, Germany reconciled with a democratic Europe in the most part. It's not like you have common democratic values across Asia that makes it smooth, as it seems to have been in Europe. Finally, from a Japanese perspective, one big difference is: we dropped nuclear weapons on Japan. The view in Japan is that Japan has already paid its price."
/// CUT END ///

Other analysts, Charles Kupchan of the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among them, point out that World War II continues to be an important factor in German political
discussions about the use of force.

/// CUT 6 KUPCHAN ///
"There is a debate going in Germany today about whether German troops should be in Afghanistan in the numbers that they are and whether they should be engaging in a more high profile mission. The issue is intimately connected to the German past. It's not just a part of the German psyche. Germany's neighbors don't let Germany forget about the war. It was only a short while ago that the French and the British opposed the unification of West Germany and East Germany because they thought it would upset the balance of power in Europe."
/// END CUT ///

Still, many experts acknowledge that both Germany and Japan are well on their way to
developing military policies in keeping with their economic and political weight on the
world stag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