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싼 의료 비용, 가난 부채질


최근 국제적으로 실시된 조사에 따르면 높은 의료가격 때문에 매년 전세계에서 1억5천만명이 가난으로 내몰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이번 결과는 병 때문에 일을 못하는 사람은 제외하는 등 비교적 느슨한 기준으로 집계한 것이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전세계 인구의 90%가 사는 89개 국가를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조사 결과는 보건전문 ‘헬스 어페어’라는 학술지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미국 워싱턴에서는 이번 조사에 관한 토론회가 열렸고, 편집자 인 필립 무스그로브 씨도 토론자로 참석했습니다.

무스그로브 씨는 한 가정이 식료품을 구입하고 남은 생활비 중 40%를 의료비로 지출한다면 이는 ‘최악’의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매년 전세계에서 1억명이 의료비 지출때문에 빈곤층이 됩니다. 특히 한 국가의 경제 상태가 변할때, 개인의 경제 복지 상황이 얼마나 쉽게 타격을 받는 지도 이번 조사에서 강조되었습니다.

무스그로브 씨는 “경제가 악화되면 수 많은 사람이 직업을 잃거나 의료보험을 잃고 또 수입도 줄어들게 된다”면서 “이런 현상과 함께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정부의 의료관련 지출도 함께 축소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전국민이 모두 의료보험을 가질 경우, 빈곤층에 빠질 우려는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체코공화국이나 영국 주민들은 의료비용 때문에 심각한 재정난에 직면하는 경우가 매우 적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전국민 의료보험제도가 없는 미국에서는 200가정 중 한 곳은 의료비용 때문에 심각한 재정난에 빠집니다.

가난한 나라의 경우 국민들이 느끼는 의료비 부담도 컸습니다. 이는 부분적으로 국가의 의료관련 예산이 부족한 이유도 있습니다. 브라질과 베트남의 경우 전체 국민의 10%가 의료비 지출 때문에 재정파탄을 맞습니다.

따라서 각 정부는 어떤 형태로든 전 국민이 의료보험을 갖도록 보장해야 한다는 것이 이번 조사의 결론입니다. 이번 조사는 특히 부유하지 않은 국가들도 이런 의료계획을 유지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런 나라들은 해외 원조라는 자원을 활용해야 한다고 이번 조사는 권고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