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르헨티나 대통령 부인, 대선출마 선거운동 돌입 (E)


아르헨티나의 영부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즈가 20일 남미의 첫번째 여성 대통령이 되기 위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페르난데즈는 이 날 이 지역 수도인 라 플라타에서 남편의 경제 정책에 대한 연설로 시작했습니다. 남편인 키츠네르 대통령은 2003년 집권해 아르헨티나의 경제 위기 상황을 지켜봤습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즈는 54세로, 그녀의 출마는 영부인 출신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의원과 비교되고 있습니다.


Argentina first lady Cristina Fernandez has begun her campaign to become the first elected female president of the South American nation.

Fernandez launched her bid Thursday at a rally in the provincial capital of La Plata, promising to carry on the economic policies of her husband, outgoing President Nestor Kirchner. Mr. Kirchner, who took office in 2003, oversaw Argentina's recovery from an economic crisis.

The 54-year-old first lady and powerful senator is running as a candidate of the ruling Peronist coalition. Opinion polls indicate she is the clear favorite to win Argentina's October 28th election.

Her candidacy has drawn comparisons to that of U.S. Senator Hillary Clinton, the former first lady running for the 2008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nominat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