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냉전이래 최악의 국면 맞은 영국-러시아 관계


영국이 살인 용의자 신병인도를 거부하는 러시아에 대한 보복 조치로 러시아 외교관 4명을 추방했습니다. 냉전이래 최악의 국면을 맞고 있는 영국-러시아 관계를 살펴봅니다.

영국은 최근 런던 주재 러시아 외교관 4명을 추방했습니다. 영국이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기는 1996년이래 10여년만에 처음입니다.

이사건의 전말은 이렇습니다. 지난해 11월 런던에서는 러시아 정보원 출신으로 영국 시민권자인 알렉산드로 리트비넨코씨가 폴로늄210이라는 방사능물질로 암살 당하는 이상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영국 수사당국은 이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의 전직 정보요원인 안드레이 루고보이씨가 관련돼 있다고 판단하고 러시아 당국에 그의 신병 인도를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러시아에 거주하고 있는 루고보이씨는 자신이 이 사건과 아무련 연관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 정부도 루고보이씨를 넘겨주는 것은 헌법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공식 통보했습니다. 그러자 영국 정부가 외교관 추방이라는 극약 처방을 내린 것입니다.

영국정부는 러시아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에 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데이비드 밀리반드 외무장관은 16일 의회에서 영국은 사법정의를 확고히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영국 시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이 사건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밀리반드 외무장관은 또 러시아가 끝내 살인 용의자를 넘겨주지 않을 경우 모스크바에 대해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영국이 러시아와 현재 진행중인 비자 발급절차 협상을 중단하는 한편 유럽연합과 공동으로 러시아를 한층 압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외교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조만간 모스크바 주재 영국 대사관 외교관들을 맞 추방 할 가능성이 있으며 영국-러시아 관계가 당분간 냉각기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