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6자회담서 연 내 북 핵 불능화 추진’


북 핵 2.13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불능화를 논의하기 위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작됐습니다. 북한은 회담 시작에 맞춰 영변의 5 메가와트 원자로를 비롯해 2.13 합의에서 약속한 5개 핵 시설을 모두 폐쇄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밝혔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 핵 6자회담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미국은 올 해 안에 북한의 핵 프로그램 공개와 핵시설 불능화를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은 1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올 해 안에 2.13 합의의 2단계 조치가 이행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1단계 조치 이행 과정에서 이미 많은 시간을 허비했으며, 따라서 올 해 안에 북한이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 프로그램을 공개하고 핵 불능화 조치까지 이행한다면 중대한 성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 북한 의 2.13 합의 이행 전망을 묻는 질문에 “북한은 2.13 합의 2단계 조치 이행으로 잃을 것도 많지만 얻을 것도 많다”면서, “북한이 핵무기 포기라는 근본적이고 전략적인 결정을 내렸는지는 2.13 합의 2단계 조치 이행이 끝날 때야 알 수 있을 것이며 현재로서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북한의 영변 핵 시설 폐쇄 등 최근 6자회담의 성과는 과거 상황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도 미국의 입장입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북한은 미국만이 아니라 중국, 한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의 다른 당사국들에게도 약속을 했으며, 이 중 몇나라는 북한에 대해 미국보다 큰 영향력을 갖고 있다”면서 “따라서 현 상황에서는 과거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틀 속에서 논의와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은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지만, 성공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것이 맥코맥 대변인의 지적입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6자회담 장관급회담이 8월이나 9월에 개최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장관급 회담은 1단계 조치 이행이 종료되면 시작되는 것으로, 현재 1단계 조치 이행을 마치는 단계에 있기 때문에 날짜를 정하지는 않았지만 8월이나 9월에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서 북한 측 참석자가 누가 되겠느냐는 질문에, 지난 5월에 임명된 박의춘 외상이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한편 18일 시작된 북 핵 6자 수석대표 회담 전체회의에서 참가국 수석대표들은 기조연설을 통해 2.13 합의 초기단계 조치 이행상황을 평가하고, 이어 핵 시설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 등 다음 단계 조치 이행 문제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대표들은 또 초기단계 완료와 함께 열기로 합의한 바 있는 6자 외무장관 회담과 미-북 관계 정상화 등 5개 실무그룹 회의 개최 일정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날 회담에 앞서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북한의 다음 단계 조치 이행에 대해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은 중유를 계속 제공받기 원하는 만큼 2.13 합의 2단계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할 인센티브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2단계 조치 이행은 핵 시설 폐쇄나 불능화를 넘어서는 상황을 가져다 줄 것이기 때문에 북한과 미국 공히 큰 인센티브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은 올해 안에 핵 프로그램 신고와 불능화를 이행할 의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