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 정부군, 이슬람 민병대와 교전 재개 (E)


레바논 당국은 북부도시 트리폴리 근처 팔레스타인 난민 수용소에서 정부군과 이슬람 민병대들 사이에 교전이 재개됐다고 말했습니다.

2일 레바논 정부군이 파타 알 이슬람군 거점에 포탄을 발사하면서 나흐르 알 바레드 난민수용소에서 연기가 올라오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레바논 군당국은 이날 야간 작전에서 적어도 병사 2명이 숨져 총 사망자수가 40여명으로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양측간에 전투가 처음 발생한 이후 총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1일에도 양측간의 교전으로 레바논 정부군 병사 3명과 이슬람 전투원 여러명이 사망했습니다.

레바논 군당국은 앞서 1일 성명에서 파나 알 이슬람 민병대에 항복을 요구하는 한편 팔레스타인에 민병대에 안식처를 제공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


Lebanese authorities say fighting has resumed between government troops and Islamists entrenched in a Palestinian refugee camp near the northern city of Tripoli.

Smoke could be seen billowing today (Saturday) in the Nahr al-Bared refugee camp, as soldiers shelled Fatah al-Islam positions.

Military officials say at least two soldiers were killed during the night, bringing military fatalities to about 40. Since fighting erupted last month, around 100 people have been killed.

On Friday, three Lebanese troops and an unknown number of Islamic militants were killed in the fighting.

An army statement Friday demanded that the militants surrender, and urged Palestinians not to give militants safe haven. The army accused the Islamists of using civilians as human shields.

A VOA correspondent outside the camp (Margaret Besheer) said heavy artillery fire rang out for several hours with little pause. The two sides also exchanged machine gun fi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