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서 또 다시 교전 (E)


레바논 북부 트리폴리의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에서 레바논 정부군과 회교 무장세력간에 또 다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이에 앞서 푸아드 시니오라 레바논 총리는 팔레스타인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 안에 숨어있는 회교 무장세력 파타 알-이슬람을 분쇄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시니오라 총리는 24일 전국에 중계된 텔레비전 연설에서 레바논군은 테러조직의 희생자라고 밝히고, 테러리즘을 근절하고 팔레스타인 형제들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 안에 숨어있는 파타 알-이슬람은 자신들은 휴전을 지키겠지만, 공격을 받으면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일 레바논 북부 트리폴리 부근의 나흐르 알-바레드 난민수용소에서 시작된 전투로 지금까지 모두 75명이 사망했습니다.

*****

Fighting has erupted again in northern Lebanon, where government troops have been battling Islamic militants inside a Palestinian refugee camp.

Gunfire broke out late today (Thursday) at the Nahr al-Bared camp outside the city of Tripoli. A shaky ceasefire had largely held since Tuesday.

Earlier today, Lebanese Prime Minister Fuad Siniora vowed to crush the Islamic militants in the camp. Mr. Siniora said in a nationally televised speech that the army had been a victim of a "terrorist organization."

The Fatah-al-Islam militants holed up in the refugee camp said they will abide by the truce, but will not surrender and will fight if attacked.

About 75 people -- soldiers, militants and civilians -- have been killed since the fighting began Sun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