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 130명 위안부 결의안 후원…5월 중 표결 전망


미국 의회 하원에 상정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종군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한 결의안에 공동 후원자로 서명한 의원 수가 계속 늘어나, 17일 현재 1백30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결의안을 주도한 민주당 소속 마이크 혼다 의원측은 조만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결의안에 대한 찬반표결이 실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 하원의 민주당 소속 마이크 혼다 의원의 주도로 상정된 결의안 121호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무고한 여성을 성노예로 내몬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미국 내 한인사회는 결의안 상정 직후 미 전역의 교포는 물론 중국 등 아시아계들까지 포함한 적극적인 로비 활동을 벌인 결과 17일 현재 1백30명의 의원이 공동후원자로 결의안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당초 목표로 삼은 1백명을 초과 달성한 것입니다.

워싱턴 지역 범동포대책위원회의 홍일송 공동의장은 1세대는 물론이고 1.5세대, 2세대 등 많은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범대위는 각 의원의 해당 지역구 주민들로 부터 지지 서명을 받아 의원들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의원들의 후원을 얻어냈습니다. 이를 위해 미국 각지의 한인단체들이 현지에서 서명을 받았고, 워싱턴과 뉴욕의 한인 단체들은 의회에서 의원들을 직접 설득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홍 의장은 플로리다주와 콜로리다주에서 받은 지지 서명이 곧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그렇게 되면 공동후원 의원이 10명 이상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결의안이 채택되기 위해서는 하원 외교위원회와 본회의 투표를 통과해야 합니다.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위안부 결의안은 과거에도 몇 차례 하원에 상정됐었지만, 지난해 한 차례 외교위원회를 통과했을 뿐 본회의에서는 한 번도 통과된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과거에 비해 훨씬 많은 의원들이 공동후원자로 이름을 올렸기 때문에 통과 전망이 어느 때보다 밝다고 관계자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을 상정한 마이크 혼다 의원 측은 지난 15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조만간 외교위에서 다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결의안 서명작업을 벌이고 있는 관계자들은 이 달 중에 외교위원회 표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톰 랜토스 외교위원장 측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통화에서 아직 결의안 상정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결의안 채택을 저지하기 위한 다각적인 로비활동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 범대위 홍일송 공동의장은 이에 따라 마지막까지 종군위안부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