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교황, 브라질서 야외미사 접전 (Eng)


브라질을 방문중인 로마 카톨릭 교황 베네딕트 16세는 13일, 브라질에서 가장 유명한 카톨릭 성당인 아파레시다 성당 광장에서 야외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베네틱트 16세 교황은 또한 오늘 13일, 남미와 카리브 해 주교회의의 개막을 주재할 예정입니다.

이 회의에는 10억 명의 카톨릭 신자가 있는 남미와 카리브 해에서 150명 이상의 주교들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독일 태생의 베네틱트 16세 교황은 이번 여행 중, 마약 사용과 낙태, 그리고 혼외정사 등 사회적 문제들에 관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

Tens of thousands of pilgrims are listening to Pope Benedict say an open-air mass today (Sunday) during his landmark trip to Brazil.

Benedict is celebrating the mass at the Shrine of Aparecida, Brazil's most famous Roman Catholic shrine. Later in the day, he will open a general conference of bishops from Latin America and Caribbean.

The meeting will bring together more than 150 bishops from the region, home to one billion Catholics.

During his trip, the German-born pontiff has spoken of his concerns on social issues - including drug use, abortion and sex outside marriage.

On Friday, the pope outlined his concerns to about 300 Brazilian bishops at a cathedral in Sao Paulo. He urged them to be more active in combating problems caused by unequal income distribution and widespread pover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