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여권 관계자 '4자 정상회담 추진 중'


방코델타아시아, BDA 은행 내 북한자금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2·13 합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서울 외교가는 남북한과 미국,중국 4자 정상회담 개최 문제가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오는 9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해 남북한과 미국, 중국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한국 여권 관계자측의 발언에 대해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등 4자 정상회담 추진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에 있는 VOA 김규환 기자를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가 4자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한 내용은 무엇입니까?

답: 네,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는 일단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버시바우 대사는 11일 “평화체제 논의의 시작 시점에서 (남·북·미·중 4자) 정상회담을 그 시발점으로 개최할 수는 없다.”며 “마지막 단계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습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날 한명숙 전 한국 총리와 미 대사관저에서 오찬을 갖고 “BDA 문제 해결하고 2.13 합의 이행해 북한 비핵화가 추진되는 시점에서 평화체제 논의가 시작되는 프로세스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명숙 전 총리측이 전했습니다.

버시바우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 소속 김혁규·김종률 의원이 밝힌 9월 호주 APEC 정상회의 때 4개국 정상회담 추진설이나 이날 미국에 도착한 이해찬 전 총리의 조속한 4개국 정상회담 추진 필요성 언급 등 4개국 정상회담을 띄우기 위한 범여권 기류와는 ‘온도차’가 느껴져 주목됩니다.

문: 이해찬 전 총리의 4자 정상회담 추진설의 구체적인 내용은 무엇이죠?

답: 열린우리당이 오는 9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해 남·북·미·중 4개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5일 방북활동을 벌이고 돌아온 열린우리당 김종률 의원은 “한·미·중 3개국 정상이 모이는 9월 APEC 정상회담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청해 4개국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방안이 적극 모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미국측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이해찬 전 총리가 10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것도 이 같은 4개국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그 이전에라도 한반도 정세가 진전되면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김 의원 등 열린우리당 방북단이 9일 버시바우 주한 미대사를 만났는데, 어떤 얘기가 오갔나요?

답: 버시바우 대사는 “미국은 9월 APEC 정상회의를 앞두고 한국전 공식 종료와 영구적 평화체제 협정 서명의 준비가 되어 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준비가 되어 있는가.”라고 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버시바우 대사는 이어 “미·북수교의 프로세스를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30일 이내에 정상화 실무그룹이 활동을 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이런 프로세스는 비핵화 및 평화체제 협상과 함께 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버시바우 대사는 또 “조지 부시 행정부는 외교적 해결책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목표와 의지가 있고 임기내 해결하고자 한다.그러나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단계별로 모두 함께 가야 하며 내년 1·4분기 비슷한 시기에 종료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4자 정상회담 추진 문제에 대한 평가는 어떻습니까?

답: 한 총리는 ‘9월 APEC 4개국 정상회담 추진설’에 언급,“버시바우 대사가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한 것은 없으며 4개국 내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특별한 복안을 갖고 있지는 않은 것 같았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문: 그렇다면 버시바우 대사는 최근 남북관계와 남북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어떤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까?

답: 네,버시바우 대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비핵화,6자 회담 이행,북미관계 정상화 진행과정에서 대북 제재 해제,대북 지원을 통한 신뢰 구축 등의 중간 합의가 있을 수 있다.”고 밝히고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반대하지는 않으나 6자 회담이나 비핵화 문제에 가시적 성과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