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에서 세속정부 지지 대규모 가두시위 (Eng)


터키 카나칼레와 마니싸에서 수만명의 터키인들이 현 세속정부를 지지하는 가두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들은 터키가 계속 세속정책을 유지할 것을 요구하면서 이슬람에 뿌리를 둔 집권 여당인 A.K당의 압둘라 굴 대통령 후보가 사퇴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시위자들은 또한 세속 원칙을 확립한 근대 터키의 창건자 무스타파 케말 아타투르크의 초상화를 들고 국기를 흔들며 현정부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두개의 중도우파 야당인 ‘참진리당’과 ‘조국당’은 이날 오는 6월 22일에 실시되는 총선거에서 여당에 도전하기 위해 민주당으로 통합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4월 말에 터키 헌법재판소는 정족수 미달을 이유로 의회의 1차 대통령 선출 투표를 무효 판결했습니다.

이번 의회 투표에서는 집권 여당의 압둘라 굴 외무장관이 단독 입후보했습니다.

*****

Tens of thousands of flag-waving Turks took to the streets today (Saturday) to demonstrate in favor of a secular government.

Large rallies were held in the western cities of Canakkale and Manisa.

Marchers called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ruling Islam-rooted A.K. Party to withdraw, demanding that Turkey remain strictly secular. They also held pictures of Mustafa Kemal Ataturk, who laid down the secular principles as the founder of modern Turkey.

Also today, two center-right opposition parties - the True Path and Motherland - announced they are uniting as the Democrat Party in order to challenge the ruling party in July 22nd general elections.

Turkey's Constitutional Court annulled the first round of voting in parliament to elect a president in late April, citing lack of a quorum. Foreign Minister Abdullah Gul of the ruling party was the only candidate.

Following the parliamentary vote, the military issued a statement warning that it will defend secularism.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