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인권단체 ‘전 세계 사형 25% 감소’(Eng)


국제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지난해에 세계에서 처형과 사형건수가 25%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는 27일 로마에서 발표한 사형건수에 관한 연례보고서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사형건수의 감소추세에도 불구하고, 앰네스티는 이란에서 처형건수는 작년에 거의 두배로 늘어나 4명의 어린이 피고를 포함해 모두 177명이 처형됐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는 지난해에 이라크에서도 65명이 교수형을 당해 처형이 크게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지난 해 25개국에서 1,600여명이 죄수들이 처형됐으며, 55개국에서 거의 4천여명이 사형선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2006년의 처형의 91%가 중국과 이란, 이라크 수단, 미국 등 이른바 6개 강경파 국가에서 이루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

Human rights organization Amnesty International says the number of executions and death sentences worldwide fell last year by 25 percent.

Amnesty made the announcement in Rome at the launch of an annual report on death penalty statistics. Italy began a prominant diplomatic push for the universal abolition of the death penalty after the execution of Saddam Hussein.

But despite what Amnesty calls a worldwide trend towards the abolition, it says executions nearly doubled in Iran last year with 177 executions, including four child offenders.

The London-based group says Iraq had a "dramatic escalation" in executions, with 65 hangings.

It says at least 16-hundred prisoners were executed in 25 countries last year, and nearly four thousand were sentenced to death in 55 countries. It says more than 20-thousand prisoners are on death row worldwide.

Amnesty reports 91 percent of executions in 2006 were carried out by what it called the six "hard core executioners" -- China, Iran, Pakistan, Iraq, Sudan and the United Stat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