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오스 탈북남매 3명 한국 입국


라오스 당국에 의해 억류돼 있던 탈북 청소년 3명이 26일 오전 무사히 한국에 입국했습니다. 보도에 김근삼 기자입니다.

한국 외교 소식통은 “3명이 모두 건강하고 무사하게 한국에 입국했으며, 안전한 장소에서 보호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이들 청소년들이 당초 알려졌던 미국행이 아니라 한국행을 택한 데 대해 “기본적으로 본인의 희망에 따라 신병을 처리한다는 취지로, 인권 문제 등을 존중해서 한국행이 결정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이 청소년들은 현재 부모들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데다,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한국 정착 문제가 간단하지는 않다”며 “하지만 한국 정부에서 가족관계나 신원 확인 등 기본적인 조사를 거친 뒤, 미성년자로서 무사히 한국에서 적응하고 교육도 받을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역할부담을 해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함경북도 출신인 이들 탈북 청소년들은 모두 부모를 잃은 고아들로 17살의 최향미 양과 14살 난 최향, 그리고 12살 난 최혁 군 등 3명입니다.

이들은 지난 2000년 초 북한을 탈출해 중국에서 숨어 지내다 지난해 말 라오스를 경유해 태국으로 가려고 태국과 라오스 국경의 메콩강을 건너다 지난해 11월 라오스 국경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들은 3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만기 복역한 후 지난 24일 석방돼 라오스주재 한국대사관에 신병이 인도됐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