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ont color = 3300ff>[미주한인 100년의 발자취]</font> 1903년 1월 13일, 하와이 노동이민의 시작


한인이민사를 연구하시는 김지수 씨를 모시고 100년이 넘는 한인들의 미주 이민의 발자취를 더듬어보는 시간입니다.

초기 미주 한인 이민은 하와이 이민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한국과 미국간 한미수호통상조약 체결로 양국간 통상의 길이 열린 뒤 조선인들도 당시 번창했던 하와이의 사탕 수수 밭을 찾아 이민길에 나서게 됩니다.

하와이로의 노동 이민으로 시작된 지난 한세기에 걸친 이민사는 한국 역사의 큰 획을 긋게 됩니다.

1903년 1월 13일 새벽, 검붉은 여명을 뚫고 하와이 호놀룰루 항에 도착한 게일릭호에서 태평양을 건너온 102명의 조선인 일행이 낯선 땅에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사탕수수 농장에서의 노동 이민을 위해 정든 땅을 떠나 신천지를 찾아온 이들 선구자로부터 비롯된 미주 한인 이민 역사는 지난 2001년에 100주년을 맞았습니다.

미국 의회는 지난 해 한국인들이 처음으로 미국 땅을 밟았던 1월 13일을 한국인의 날로 제정하기도 했습니다. 그 당시 하와이에는 사탕 수수 농장 경영 조합이 있었는데 이 조합 사람들이 한국에서 이민 대상자들을 물색했으나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 한국에서는 그때 미국에 가서 농사짓는 것을 상상도 못하고 있었는데 미국 선교사들이 앞장서서 이민자를 모았습니다..... 기독교인을 뽑은 것이 첫 이민자들이 되겠죠.

1903년부터 1905년까지 그러니까 을사보호조약으로 한국이 외교권을 박탈당할 때까지 35차례에 걸쳐 남자 6088명 여자 637명 어린이 541명등 총 7천 226명이 미국으로 이민을 오게 됩니다.

이들 한인 가운데 천명 정도는 귀국하고 1904년부터 임금이 비교적 높은 본토로 이주하기 시작해서 1910년까지 2천명 정도가 본토로 이주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나머지 한인들도 차차 농장을 떠나 다른 직종과 자영업 등으로 경제 기반을 꾸려갑니다. 이들이 현재 미국 이민 사회의 근간이 되는 씨앗이 되는 거죠.

그런데 그 당시 미국 땅을 밟은 한인 남성들은 대부분 총각이나 홀애비들로 이들이 미국에서 결혼을 하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1910년부터는 하와이 이민 제 2의 물결이라 할 수 있는 사진 신부들이 들어오면서 하와이 한인 이민 사회는 번성기를 맞게 됩니다.

"미국에 와서 보니 결혼할 기회가 전혀 없죠. 그 당시에는 중국 촌이 여기 저기 많았는데 이들 한인이 중국촌에 가서 마약도 하고 술도 먹고, 주정부리는 사건이 자주 일어나자 미국 정부랑 한국 정부가 의논을 해서 사진 결혼을 시키자 해서... ''

1910년부터 1924년까지 사진 혼인으로 하와이에 온 신부는 모두 951명이었고 본토로 사진 혼인해 온 신부는 115명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그대 하와이로 온 총각 내지 홀애비들은 다들 나이를 많이 먹었죠. 그리고 사진 신부로 온 사람들은 젊은 처녀들이었고 그래서 신랑과 신부간 나이차이가 많이 나서 처음에 아리따운 신부가 도착해 보니 중 늙은이가 신랑으로 있기 때문에 굉장히 실망한 처녀들이 많았죠....... 하지만 이들이 가정을 꾸리고 살아감으로써 한인 사회가 팽창하는 계기가 됐죠."

사탕수수 농장을 떠난 한인들은 하와이 지역의 중심 도시인 호놀룰루와 파인애플 농장이 형성된 오아후섬 중심부의 와히아와 등으로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1909년 군기지가 들어서면서 타운이 번성하기 시작한 와히아와는 1910년대 후반을 거치면서 파인애플 농장에서 일자리를 찾거나 군인들을 상대로 한 세탁업 등에 진출하는 한인들이 모여 들면서 한인 밀집촌을 형성해 1910년대와 20년대를 거치면서 당시 한인 사회의 중심부로 등장합니다.

미주 한인 100년의 발자취 다음주 이시간에는 초기 한인들의 생활상을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