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BDA 자금 동결해제 확인시 IAEA 사찰단 초청'


북한은 20일 BDA 내 동결자금이 실제로 해제된 것이 확인되면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단을 초청할 것이라며, 2.13 합의 이행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의 이번 발표는 지난 17일 IAEA가 보낸 질의서한에 대한 답변형식으로 이뤄진 것이지만,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답장 내용을 공개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을 서울에 있는 VOA 김규환 기자를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김 기자, 오늘 북한이 BDA 자금 해제가 확인되면 IAEA 사찰단을 받아들이겠다고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냈다죠?

답: 네,그렇습니다.북한 리제선 원자력총국장은 20일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 “BDA에 동결된 자금이 실제 해제됐다는 것이 확인되는 즉시 IAEA 실무대표단을 초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AEA측이 제기한 사찰단 방문 문제 질의에 대한 답변형식을 취한 편지에서 리 원자력총국장은 “2.13합의에 따르는 영변 핵시설 가동 중지와 그에 대한 검증과 감시절차 문제를 토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총국장은 특히 BDA문제와 관련해 “우리의 2.13합의 이행 의지에는 변함이 없지만 아직도 동결자금이 완전히 해결되지 못했으므로 우리가 행동할 수 없는 것이 문제”라며 “지금 우리 은행과 마카오 아시아델타은행 사이에 문제해결을 위한 실무적 교섭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제선 총국장은 “국제원자력기구 총국장의 지난 3월 평양 방문시 우리는 때가 되면 이 기구의 실무대표단을 초청할 것이라는데 대해 초보적으로 양해한 바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북한이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에게 보낸 편지를 전격 공개한 배경은 무엇입니까?

답: 북한이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에게 보내는 리제선 원자력 총국장의 편지를 공개한 것은 초기단계 조치 이행 합의시한 60일을 넘긴 가운데 2.13합의의 이행의지를 과시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을 피하면서 미국측의 최종해법 제시에도 불구하고 BDA 문제가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문: 북한이 한국측으로부터 쌀 차관을 이끌어내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죠?

답: 네,그렇습니다.북한이 식량차관 제공문제를 논의하는 경협위 회의가 평양에서 열리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이는데요.한국측 위원장인 진동수 재정경제부 제2차관은 19일 열린 전체회의 기조발언에서 “2.13합의를 조속히 이행하는 것은 남북경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확고한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며 합의 이행을 촉구한데 따른 답변의 의미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한국 정부는 ‘2.13합의’가 14일에 마무리됐으면 이번 경협위에서 북한에 쌀 40만t의 지원을 골자로 하는 식량차관을 제공할 계획이었지만 초기단계 조치의 이행이 미뤄지면서 곤혹스런 입장에 빠져있습니다.북한이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식량차관 제공을 약속할 경우,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비난여론 뿐 아니라 국내적으로도 보수파의 비판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상황을 미뤄볼 때 북한이 편지의 공개를 통해 2.13합의 이행의지를 분명히 밝힘으로써 한국측의 식량지원을 이끌어내는데 긍정적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관측됩니다.

문: 이같은 분위기에 힘입어 파행을 겪었던 현재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회의가 본격 협상에 들어갔죠?

답: 네,그렇습니다 남북이 제13차 회의 3일째인 20일 다각적인 접촉을 통해 공동보도문 초안을 교환하고 빠른 속도로 의견 접근을 이뤄가고 있습니다.양측은 경의선과 동해선 열차 시험운행 시기에 대해 5월 중으로 날짜를 잡는 쪽으로 의견을 모아가고 대북 식량 차관 제공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북은 오늘 오전 회담장인 평양 고려호텔에서 30분 간의 위원장 접촉을 통해 회담 운영 방향을 논의한데 이어 90분 동안 위원접촉을 갖고 각측이 희망하는 이번 회담의 결과물을 담은 공동보도문 초안을 교환했습니다.

한국측 당국자는 접촉 직후 쌀 차관 40만t 제공 문제와 관련해 “원론적 차원에서 논의했고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면서도 “제20차 장관급회담 논의에 대한 후속조치여서 특별히 쟁점화되지는 않을 듯하다”고 말했습니다.이는 북측의 식량차관 요구에 응할 방침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