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부족 지도자, 빈라덴에 은신처 제의 (Eng)


파키스탄의 부족 지도자가 9.11 테러범인 오사마 빈 라덴에게 은신처를 원하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부족은 친 탈레반 성향으로 파키스탄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 부족 지도자인 물라 나지르는 파키스탄 남부 와지리스탄 지역에서 언론인들과 만나 이같은 의견을 밝혔으며, 하지만 알카에다 지도자와 만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은 2001년 9월11일 미국을 공격해서 3천명을 살해한 알카에다 조직을 배후에서 조정하는 인물입니다.’

나지르는 빈 라덴이 자신의 부족 전통에 따라 살기로 한다면 피신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빈 라덴에게 2천5백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었으며, 빈 라덴이 파키스탄에 숨어있을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

A government-backed pro-Taleban tribal leader in Pakistan says he would provide
shelter to Osama bin Laden.

Tribal leader Mullah Nazir told journalists in Pakistan's remote South Waziristan district
(in the town of Wana) that he has never met the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s
terrorist network masterminded the September 11th, 2001 attacks on the United States that killed almost three thousand people.

But Nazir says he would provide refuge to bin Laden if he chose to live according to
tribal traditions.

The United States has offered a 25-million-dollar bounty on bin Laden and has
repeatedly said he might be hiding in Pakistan.

Nazir is leading an effort to drive Uzbek and Chechen militants from tribal areas
bordering Afghanistan under a controversial deal with the Pakistani government.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praised the tribesmen, who have recently killed about
300 al-Qaida-linked foreign figh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