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인도, 세계적 경제대국 향한 본궤도 진입 (Eng)


세계 인구의 40% 인 24억 명이 중국과 인도, 두 나라에 살고 있습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인구 대국인 아시아의 두 이웃나라 중국과 인도가 세계 최대의 경제 대국으로 부상하는 본 궤도에 진입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두 나라의 경제 성장과 점증하는 두 나라의 교역, 그리고 인도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정책 변화 등을 .voa 기자가 심층 분석합니다.

중국과 인도는 각각 13억과 11억 명의 인구를 가진 세계 1,2위의 인구대국입니다. 또한 두 나라는 연간 8%에서 10%의 경제성장율을 바탕으로, 세계 최대의 경제대국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고, 경제학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 존스 합킨스 대학교 중국학 연구소의 피터 보텔리어 객원교수는 궁극적으로는 중국과 인도가 경제적으로 미국을 추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고, 그러나 그런 상황이 현실이 되기 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보텔리어 교수는 두 거대 국가가 지금과 같은 속도로 계속 성장한다면 세계 1,2위의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 그러나 그런 일은 수 십년 후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도와 중국은 서로 다른 정치 체제를 갖고 있습니다. 인도는 세계 최대의 민주주의 국가지만, 중국은 아직도 공산당 정부의 엄격한 통제 아래 놓여 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립 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의 프라납 바르단 경제학 교수는 외국인 투자자들은 개인의 사업상 이익에 부합한다면, 독재 체제를 가진 나라들에도 투자하기를 마다하지 않는다고 지적합니다.

바르단 교수는 인도가 훨씬 더 역동적인 민주주의 국가라는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면서, 그러나 중국의 경우에는, 어떤 부문에서는 통제가 완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독재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외국인 투자자들이 항상 민주주의 체제에만 투자하는 것은 아니라고, 바르단 교수는 지적했습니다. 바르단 교수는 오히려 외국인 투자자들은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곳이라면 어디에라도 진출하고, 또한 그들이 원하는 것은 예측가능한 체제라면서, 때로는 독재 체제가 민주적인 국가들보다 더 많은 예측 가능성을 제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도 델리 대학교의 파미 두아 경제학 교수는 인도와 중국이 모두 유리한 점과 불리한 점을 갖고 있다고 말합니다.

두아 교수는 사회간접 시설의 개선, 행정의 효율성 제고, 노동 개혁 등 인도가 직면한 문제들은 훨씬 더 광범위한 문제들인 반면, 중국이 갖고 있는 불리한 점 가운데 하나는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양질의 기록이 부족한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두아 교수는 중국인 들 가운데 영어를 구사할 수 있는 인구의 비율이 낮은 점과 회사의 핵심요소를 국내 뿐 아니라 국외로 옮겨 계약업체들에게 업무를 수주시키는 약칭, BPO 산업이 도입된 지 얼마 안됐고, 상대적으로 성숙되지 못했다는 점도 중국에게 불리한 점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나 중국은 인도에 비해 낮은 노동 비용 등 다른 잇점들이 있다고, 두아 교수는 덧붙였습니다.

중국과 인도는 지난 1962년에 잠시 국경 전쟁을 치룬 이래, 많은 발전을 이뤘습니다. 두 나라는 빠른 속도의 경제 발전을 계속하고 있을 뿐 아니라, 상호 교역을 늘리고 두 나라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지난 해 11월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인도 국빈방문은 지난 몇 해 동안 다양한 현안들에 관한 두 나라의 대화에 진전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였습니다. 급속한 경제성장과 상호 교역 확대는 두 나라가 더욱 밀접한 관계를 맺는 촉매로 작용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정세 변화에도 불구하고, 인도는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에 대해 여전히 의혹을 갖고 있다고, 여러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반면, 중국은 인도와 미국의 유대 강화, 특히 인도가 민간용 핵 기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미국과 인도간 핵 합의에 우려하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미국이 힘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중국보다는 덜 위협적인 나라로 간주되는 인도와의 관계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텔리어 교수는 중국이 인도와 미국의 관계에 대한 일부의 우려는 과장된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보틀리에 교수는 미국과 인도가 건설적이고 우호적인 좋은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어 다행이라면서, 이는 두 나라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보틀리에 교수는 미국과 인도간 민간 핵 합의안에 대해 중국이 반감이나 거부감을 보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사실상 중국 정부는 이 문제에 눈에 띄게 침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보틀리에 교수는 일부에서는 중국이 항의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심지어는 후 주석의 인도 방문 중에도 이 문제는 논의 대상이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과 인도 두 나라 시골 인구의 대다수가 아직도 글을 읽거나 쓰지 못하는 채 빈곤에 시달리고 있으며, 많은 구조적이고 제도적인 문제들이 남아 있지만, 21세기 중국과 인도의 막대한 경제적 잠재력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많은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

Two point four billion people, or 40 % of the world’s population, live in China and India. Some economists believe that China and India, with two point four billion people, are moving toward becoming the world's largest economies. We look at the economic growth of the large Asian nations, their increasing trade relations and the change in U.S. policies toward India and China.

China is the world's most populous country with one point three billion people, just ahead of India, with one point one billion people. With economic growth between 8 and 10 % per year, economists say the two countries are moving toward becoming the world's largest economies as well.

Currently the United States has the largest and most technologically advanced economy in the world, with a per capita GDP of $43,500. China’s per capita GDP is $7,600 and India’s is $3,700

Pieter P. Bottelier, adjunct professor of Chinese Studies, says China and India may eventually surpass the United States economically, but it will be a long time before that happens: ”I think the prospect is that if these two giant countries continue to grow at the current rate, they will becom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but that still is some decades away.”

India and China have different political systems. India is the world’s largest democracy, but China is still under tight communist government control.

Pranab Bardhan, professor of economics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 Berkeley, says foreign investors are willing to invest in countries with authoritarian regimes, if it suits their business interests: ”There is no doubt that India is much more of a vibrant democracy whereas China, although in some respect things have been relaxed, remains an authoritarian regime, says Prof. Bardhan. “But it is not the case that foreign investors are always attracted toward democracy. Foreign investors go where more money is to be made and they want a predictable regime, and sometimes authoritarian regimes provide more predictability than in democratic countries.”

According to Dr. Pami Dua, professor of economics at the Delhi School of Economics, University of Delhi, in India, China may owe some of its economic success to its location: “The east coast of China is situated in a highly dynamic and rich neighborhood. Neighbors like Japan, South Korea, Taiwan, Hong Kong, Thailand, and Singapore provide capital for investment, markets for Chinese exports, more advanced technology, and expertise. The neighborhood of India, in comparison, is less dynamic: Pakistan, Burma, Sri Lanka, Bangladesh, and Nepal, says Prof. Dua. “Very few such transfers take place between India and its neighbors to India’s advantage.”

Professor Bottellier argues that China and India face very different challenges: ”Both countries are now growing at an extraordinary high rate of between 9 and 10%. But the challenges facing the two countries are not the same. Generally, China has gone much further than India in trade liberalization and in opening to foreign investment. So, many people have expressed some doubts about the sustainability of the Indian high growth at this time unless the country proceeds more aggressively on the globalization bus.”

Professor Dua adds that India and China have both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as well: ”Issues facing India are much more broad-based such as improvement in infrastructural facilities, effective administration, labor reforms etc. One disadvantage that China has is lack of a good quality record in software. Another disadvantage is low percentage of Chinese population speaking English and a less mature and relatively new Business Process Outsourcing industry, BPO. However, China has certain advantages compared to India that includes lower manpower cost as Chinese workers cost less than similarly qualified Indians.”

China and India have come a long way since they fought a brief border war in 1962. Both countries are not only developing economically at rapid speed, but they are also making extraordinary efforts to increase mutual trade and to improve bilateral relations. Chinese President Hu Jintao's state visit to India last November reflects the progress of bilateral dialogue on a range of issues over the past few years. Rapid economic growth and the expansion of bilateral trade have fueled the development of closer relations.

Trade between India and China reached 18 point 4 billion dollars last year -- up from only 338 million dollars in 1992. Both countries pledged to double trade to 40 billion dollars a year during talks in New Delhi between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an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Despite these developments, several analysts say India remains suspicious of China's relationship with its long-time rival, Pakistan. And China is concerned about New Delhi's growing ties with Washington, especially their landmark nuclear agreement allowing India access to civilian nuclear technology. Some expect the United States to deepen ties with India - a democracy it views as less threatening - as a counterbalance.

However, Prof. Bottellier says concerns that the Chinese are worried about India's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are overblown: “I am very pleased that the United States and India are developing good, constructive friendly relations. That is very important for both countries, says Prof. Bottellier. “I do not think that the proposed civilian nuclear agreemen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ndia is resented or rejected by China. In fact, the Chinese government has been remarkably silent on that subject. One would have expected the Chinese to have protested, but they have not done so. Even during the visit of Chinese President Hu to India in the latter part of last year, this was not the subject of discussion.”

Although the vast majority of the rural population in both countries remains illiterate and impoverished -- and many structural and institutional problems lie ahead -- many analysts say there is no doubt about the enormous economic potential of China and India in the 21st century.

This report was written by Subhash Vohra. For VOA News Now I’m Steve Emb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