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은 지금] 미 환경보호청의 재생연료기준 시행, 해외 석유의존도 감소에 한 몫할 듯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올해 1월 국정연설에서 미국의 자동차 연료 휘발유 소비를 앞으로 10년에 걸쳐 20퍼센트 줄이는 계획을 마련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의 이 같은 발표는 자동차의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 방안으로 미 연방 환경보호청이 새로운 재생연료기준 규정을 확정하게 된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오늘은 문철호 기자와 함께 미국 환경보호청의 새로운 재생연료기준에 관해 알아봅니다.

문: 미 연방 환경보호청, EPA가 새로 확정한 재생연료기준은 온실가스 배출감축을 위한 것이라는데 부시 대통령이 미국의 휘발유 소비를 20퍼센트 감축하는 계획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 건가요?

답 : 네, 미 연방 환경보호청, EPA의 재생연료기준은 Renewable Fuel Standard를 말하는데요 머릿 글자를 따서RFS라고 합니다. EPA의 새로운 RFS의 주된 목적은 부시 대통령이 연초 국정연설에서 밝힌대로 휘발유 소비를 줄임으로써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데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의 휘발유 소비감축계획은 실은 미 연방의회가 에너지정책법을 제정한데 따른 행정부의 의무사항인데 2년이나 지연된 끝에 마련된 것입니다.

휘발유 소비가 줄어든다는 것은 석유, 특히 해외석유에 대한 의존도가 그만큼 축소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국가적 에너지 안보를 강화하는 것도 RFS의 또 다른 목적이기도 합니다. 스티븐 존슨EPA 청장의 말을 들어봅니다.

스티븐 존슨 청장은 RFS 규정에 따라 재생연료 사용이 늘어나면 1천3백만 톤의 온실가스 배출이 줄어들게 되며 이는 약2백30만대의 자동차들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가 줄어드는 효과를 가져온다고 말합니다.

문: 환경보호청의 재생연료기준 시행은 에너지부와 직접적으로 관련되는 것일텐데, 에너지부는 어떤 계획과 목표를 갖고 있는지 설명해주시죠.

답 : 네, 그렇습니다. 부시 행정부의 온실가스 배출 억제방침에 따르면 재생,대체연료의 사용량을 오는2017년까지 1천4백억 리터로 늘리는 것이 목표로 돼 있습니다.

미 연방 에너지부의 새뮤엘 보드먼 장관은 현재 재생연료 개발에 대한 강력한 시장요인을 감안할 때 이 같은 목표가 충분히 달성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보드먼 장관은 올해 1-4분기에만 재생연료 개발을 위한 민간투자 규모가 20억 달러에 달했다고 밝히고 따라서

이 같은 수준의 투자가 계속된다면 재생연료의 목표가 옥수수만을 주원료로 하는 것이 아니라 건초와 나무조각 같은 셀루로오즈 생물자원을 혼용하는 에탄올 생산으로 목표달성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지금 같은 추세로 보면 옥수수를 원료로 하는 에탄올 생산량이 지금 보다 두 배인 6백억 리터로 늘어나고 셀루로오즈 에탄올을 크게 늘리면 무려 1천4백억 리터에 달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문: 그렇지만 생물자원이 너무 급속도로 지나치게 생산되면 뜻하지 않은 또 다른 환경상의 문제가 야기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 않습니까?

답 : 네, 그렇습니다. 미국의 소비자와 환경 보호를 위한 과학자 단체인 참여과학자연맹, UCS의 스티븐 밴트 수석 연구원은 방금 지적하신 환경문제와 생물다양성 보존 등에 관한 안전기준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재생연료를 위한 작물재배가 늘어나면 비료와 살충제 사용이 그 만큼 늘어나고 경작지의 과다재배에 따른 토질악화 등이 초래되며 사람과 생물체가 모두 의존하는 지하수 및 자연자원이 고갈될 우려가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석유의존도를 낮추고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가장 신속하고 효율적인 방법은 자동차의 연료효율 기준을 높이는 것이라고 스티븐 밴트 연구원은 강조합니다.

미국내 주요 관심사와 화제들을 알아보는 ‘미국은 지금’, 오늘은 미국 연방 환경보호청의 새로운 재생연료기준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

In his State of the Union message to Congress in January, President Bush unveiled a plan to reduce the nation's gasoline consumption by 20 percent over the next decade.
Reaching that goal would require a dramatic increase in the use of renewable fuels and greater efficiency in the fleet of American cars and trucks.
The White House says the new renewable fuel standards announced this week could help chart the way to greater U.S. independence from foreign oil.
VOA's Rosanne Skirble reports:


It's been two years since the U.S. Congress passed the Energy Policy Act, a law that requires 30 billion liters of renewable fuel be blended into gasoline sold in the United States by 2012.


This week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administrator Stephen Johnson announced the final rules. He says the new renewable fuel standard or R-F-S, strengthens the nation's energy security, supports American farmers and protects the environment.


The increase use of renewable fuels under the R-F-S will prevent the release of greenhouse gas emissions equivalent of up to 13 million metric tons. That is equal to the carbon dioxide emissions of nearly 2.3 million automobiles.


The Bush Administration says it would like to curb emissions even further, and hopes to grow renewable and alternative fuel use 140 billion liters by the 2017. Secretary of Energy Samuel Bodman is encouraged that the U.S. can meet this ambitious goal, given the strong market response to renewable fuel development.


Over two billion dollars have been invested by private investors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current calendar year.


Bodman says that level of investment persuades him that the Bush Administration's long-term renewable fuel targets can be achieved, although not by corn-based ethanol alone. He says cellulosic biomass such as switchgrass and woodchips must be added to the mix.


One could see doubling the amount of renewable fuel that we can generate from corn. And that would put you at roughly 15 billion (60 billion liters) gallons. To go up to the 35 billion-gallon (140-billion-liter level) we are really going to need a major contribution from cellulosic ethanol.


A recent U.S. Department of Agriculture report predicts farmers will plant 15 percent more corn, or maize, this year because of the demand for ethanol. Steven Bantz is a senior engineer with the Union of Concerned Scientists, a science-based research group. He warns that pushing bio-resources too far too fast could yield unintended environmental consequences.


And people are concerned about the impacts that could have: the increase in fertilizer use, the increase in pesticide use and the strain on the soil. Also in places they are concerned about the depletion of water tables, the natural resources we all rely on.
Bantz says safeguards must be put in place that conserve biodiversity and limit the risk of invasive and genetically modified plants. He also cautions that the renewable standard could open the door to non-renewable alternatives such as liquid fuel produced from coal.


It is popular in the U.S. because [coal] is a domestic resource, but it is really taking two steps backwards when it comes to addressing global warming because a gallon of coal-derived fuel actually has about twice the amount of global warming pollution when you look at it on a life-cycle basis.


Bantz says the fastest and most efficient way to cut U.S. oil dependence and global warming emissions is to mandate aggressive fuel economy standards for cars and trucks. He says proposals now before Congress would require a 4 percent annual increase in fuel economy for ten years.


There are several bills that are on the slate right now. And, we're starting to get to a tipping point in a lot of these conversations in which we are getting close to being able to pass significant legislation.


President Bush embraced the 4 percent annual target in his State of the Union speech earlier this year. But U.S. automakers have consistently resisted such increases saying that the move would hurt the U.S. economy and put smaller and potentially more dangerous cars on the roa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