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19년까지 달에 사람 보낸다' - 미 항공우주국, 달탐사 재개계획 발표 (Eng)


나사의 마이클미국 항공우주국, 나사는 오는 2019년까지 사람을 달에 다시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그리핀 국장은 미국의 달탐사 재개 계획을 발표하면서, 오는 2010년에 유인 우주왕복선 계획이 종료된 후에 유인 우주비행에 상당한 공백이 생기는 것을 우려했습니다. 이 시간에는 나사의 달탐사 재개 계획에 관해 마이클 그리핀 국장으로부터 알아봅니다.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의 마이크 그리핀 국장은 최초의 인간 달 착륙에 성공한 지 반세기 만인 2019년에 미국 우주인을 달에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리핀 국장은 2019년은 아직 먼 장래이지만 나사가 우선적으로 완수해야 할 다른 임무들이 많기 때문에 인간 달 탐사 계획을 먼 장래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나사 당국이 우선적으로 완수해야 할 계획들에는 우주왕복선 계획을 2010까지 종료하고, 그에 때맞춰 대체 우주선을 개발하는 것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그리핀 국장은 대체 우주선 개발은 이제 막 시작됐으며 아무 문제될 것이 없는 가운데 나사 당국자들이 생각했던 것 만큼 예산이 그다지 많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따라서 대체 우주탐사선 개발 배치를2015년까지 미뤄야 할지도 모른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되면 현재의 우주왕복선 계획이 2010년에 종료된 후 우주선 계획에 4년 반 가량의 공백이 우려된다는 것입니다.

나사는 예산이 1백 68억 달러이며, 2008회계연도 예산액을 1백73억 달러로 요청해 놓고 있습니다. 그리핀 국장은 우주여행과 탐험을 계속하는 일이 미국에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우주탐험에 있어 미국의 위치는 인간의 중요한 우주활동 분야의 선두에 있는지 여부에 관한 다른 나라들의 견해에 의해 부분적으로 영향을 받는 상황에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핀 국장은 여러 나라들이 우주탐사에 나서고 있다면서, 머잖은 장래에 중국, 그리고 그 뒤를 이어 아마도 인도와 일본이 우주탐사 활동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리핀 국장은 소련과 미국 두 나라만의 경쟁이었던 1960년대와는 달리 오늘날에는 3개국, 그리고 머잖아 4개국 또는 국가연합체가 독자적인 우주 활동 능력을 갖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중국이 최근 유인 우주선 계획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데 이어 어쩌면 미국에 앞서 달에 갈지도 모른다고 그리핀 NASA 국장은 예고했습니다.

그리핀 국장은 중국은 우주탐험에서 미국의 제미니 계획 중 두 번째 우주비행을 완성했던 정도의 수준에 와 있다고 평가하면서, 미국이 달 탐험에 성공한 것이 두 번째 제미니 우주선 성공으로부터 4년 후였음을 지적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의 이번 계획은 조지 부시 대통령이 오는 2010년까지 유인 달 탐사를 재개하고 화성에 대한 유인,무인 탐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우주탐험 계획에 따른 것입니다.

*****

The head of the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says the United States plans to put humans on the moon again by 2019. At the same time, he said he is concerned by what he described as a "significant" gap in U.S. human space flight following the retirement of the U.S. space shuttle program in 2010. VOA's Stephanie Ho reports from Washington.

NASA administrator Michael Griffin said his agency has budgeted for plans to send U.S. astronauts back to the moon 50 years after the first successful lunar landing in 1969.

"Our plan right now is people back on the moon in 2019," said Michael Griffin.

Griffin acknowledged that the date is far in the future, but said his agency has many other commitments to complete first. Among these is winding up the space shuttle program by 2010 and having replacement vehicles ready in a timely manner.

"The development is just beginning, and we certainly have not had any problems, but we do not have as much money available as we thought we would, and so that development now has slipped out until probably 2015, unless something changes, for us to deploy those new vehicles," he said. "And that now will end up being a 4.5 -year gap. It is of concern."

NASA's current budget is $16.8 billion. Its proposed budget for the 2008 fiscal year is $17.3 billion.

The NASA administrator said it is important for the United States to continue pursuing space travel and exploration.

"The posture of the United States in the world, as a nation among nations, our standing if you will, is in part influenced by the view of others as to whether or not we are on the leading edge of important human activities," said Michael Griffin. "And the space frontier is a frontier."

He added that the number of countries that have gone into space now includes China, and possibly, in the future, India, Japan and Europe.

"So, unlike in the 1960's, when the space race of that time was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today we are in a world where three, and soon four or more nations or alliances will have the capability to operate independently with people in space," he said.

At the same time, Griffin expressed concern that a country like China, which recently successfully completed a manned space mission, may be ready to go to the moon before the United States this time.

"The Chinese are approximately where we were after the first couple of flights of our Gemini series," noted Griffin. "At that point, the United States was four years away from the moon."

He appeared Sunday on C-SPAN, a private, non-profit network that broadcasts U.S. Congressional proceedings and other Washington political events on cable television.

XS
SM
MD
LG